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폭우 속 차에 갇힌 남편, 가슴까지 물 차"…김미연 '아찔'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0,404
  • 2022.08.09 10: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김미연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김미연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김미연이 약 80년 만의 기록적 폭우로 인해 남편이 겪은 아찔한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김미연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편이 강남역 사거리에서 차 안에 갇혔는데, 물이 차오르고 문이 열리지 않는 상황을 겪었다"며 "전화 연결도 안 되고 물은 가슴까지 차오르는 극한 상황에서 (남편이) 침착하게 대처해 살아 돌아왔다"고 밝혔다.

그는 "주님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이며 남편이 무사히 돌아온 데 대해 감사의 인사를 표하기도 했다. 이런 소식을 접한 김정근 아나운서는 "진짜 다행이다"라고 댓글을 남겼고, 최현호 핸드볼 해설위원 역시 "큰일 날 뻔했다"며 걱정했다.

누리꾼들 역시 댓글로 "남편이 난리통 한가운데 계셨는데 무사해서 다행", "정말 하늘이 도와준 것 같다", "천만다행이다…너무 놀라셨을 것 같다" 등 반응을 보였다.

2002년 MBC 공채 13기 개그우먼으로 데뷔한 김미연은 2019년 연상의 사업가 남편과 결혼,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청약 부적격' 3천명 날벼락…청약홈 개편해도 당첨 취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