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Asia오전] 소프트뱅크 사상 최대 적자…내려앉은 日 투심

머니투데이
  • 임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09 11: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9일 오전 아시아 주요 증시가 혼조세다.

이날 일본 닛케이225지수는 전장 대비 0.85% 하락한 2만8009.35에 오전 거래를 마쳤다.

도쿄일렉과 소프트뱅크그룹 등의 주가가 각각 9%대, 4%대 급락을 보였다. 전날 일본 소프트뱅크그룹은 4~7월 사이 우버 지분을 전량 매각했다고 밝혔다. 소프트뱅크그룹이 분기 기준 사상 최대 규모의 적자를 내면서다. 소프트뱅크는 올해 4~6월 3조1627억 엔(30조5000억 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적자액보다 4배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1981년 창사 이래 가장 큰 분기 손실을 기록하게 됐다.

전날 밤 미국 뉴욕 증시에서 나스닥지수와 S&P500지수가 하락한 것도 투심을 위축시켰다. 전날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가 실적 예상치를 하향 조정하면서 기술주 전반이 내려앉았다. 엔비디아는 6%대 급락했고, AMD(-2.19%), 애플(-0.29%), 마이크로소프트(-0.92%), 알파벳(-0.07%), 아마존(-0.99%) 등이 영향을 받았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한국 시간 11시30분 기준 전장 대비 0.09% 오른 3239.86에, 홍콩 항셍지수는 0.57% 내린 1만9931.10에 거래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당국보다 '머니무브' 더 무섭다…퇴직연금 8% 금리 등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