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폭우 왔다 하면 강남 '초토화'…배수 관리 예산은 또 깎였다

머니투데이
  • 김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09 15: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수구역 경계조정 완공 미뤄져…수방·치수 예산 약 900억 줄어

서울에 80년만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며 지하철역과 도로가 침수되고 정전 피해 등이 발생했다. 특히 서울 남부 일대에 집중적으로 비가 내리며 서울 강남과 서초 일대가 물에 잠기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처리 용량을 넘어서는 막대한 양의 비가 내린 것이 주된 원인으로 꼽히지만, 집중호우가 예보된 상황에서 시민들 혼란이 이어지며 시의 대책이 미비했던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강남 지역이 수십 년째 서울의 대표적인 침수 지역으로 꼽혀왔기 때문이다. 해마다 늘어나는 강수량에 전문가들은 강남 지역의 수방시설 확충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강남·서초 지역 시간당 최대 강우 처리 용량 넘어서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진흥아파트 앞 서초대로에 전날 쏟아진 폭우에 침수, 고립된 차량들이 뒤엉켜 있다 /사진=뉴스1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진흥아파트 앞 서초대로에 전날 쏟아진 폭우에 침수, 고립된 차량들이 뒤엉켜 있다 /사진=뉴스1
9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지난 8일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수도권에 최대 400㎜가 넘는 비가 내렸다. 특히 강남과 서초 지역에는 시간당 100㎜가 넘는 비가 쏟아지며 최대 강우 처리 용량을 넘어섰다. 강남 지역의 시간당 최대 강우 처리 용량은 85㎜다.

그동안 강남역 일대는 서울 시내에서 손꼽히는 침수 취약 지역이었다. 주변보다 17m 정도 지대가 낮은 항아리 형태의 지형에 도심 내 배수관, 반포천 상류부 통수능력 부족 등으로 침수가 반복됐다.

이송규 한국안전전문가 협회장은 "강남 쪽에 건물이 많이 들어선 데다 배수 시설이 지금 내리는 비보다 부족해 물이 쌓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특히 배수관 한 곳이 돌이나 이물질에 막혀버리면 1초도 안 걸려 물이 몇 미터씩 올라오기 때문에 매우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2015년 대책 내놨지만…설계·예산 등 문제로 연장


9일 오전 지난밤 중부지역에 기록적인 폭우로 물에 잠긴 서울 동작역에서 관계자들이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뉴스1
9일 오전 지난밤 중부지역에 기록적인 폭우로 물에 잠긴 서울 동작역에서 관계자들이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뉴스1
2010년과 2011년에도 폭우로 강남 일대가 물에 잠겼었다. 이에 시는 2015년 '강남역 일대 및 침수 취약지역 종합배수 개선대책'을 발표했다. 대책으로는 △유역분리터널 설치해 고지대 빗물(예술의전당 인근) 분산 △저지대·고지대(반포천 수위 기준) 배수구역 경계 조정 △삼성사옥 역경사관로 흐름 개선 등이 있었다.

우선 시는 2018년 삼성사옥 역경사관로 하수관 흐름을 바로잡고 근처 저수조에 빗물 유입관로를 추가로 설치 완료했다. 하지만 2016년 완료 예정이었던 하천수위보다 높은 고지대와 하천수위보다 낮은 저지대의 경계를 조정해 빗물의 배출방식을 개선하는 '배수구역 경계조정 공사'는 지장물과 예산 등의 문제로 2024년으로 연장됐다.

시 관계자는 "지장물이란 땅 아래 같이 묻힌 통신선로, 가스수송관, 상수관로 등인데 설계 당시 지장물 검사를 했음에도 굴착해 땅을 팠더니 훨씬 많은 지장물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고지대인 예술의전당 일대의 빗물을 곧장 반포천 중류로 보내는 '유역분리터널' 사업은 2019년까지 완료 예정이었지만, 지난 6월에서야 완공을 마쳤다. 그 사이 2020년 8월 강남역에 하수가 역류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수방·치수 예산 17.6% 감소…"시의회서 삭감"


지난 8일 서울 강남역 사거리 교대 방향 도로가 침수돼 있다 /사진=뉴스1
지난 8일 서울 강남역 사거리 교대 방향 도로가 침수돼 있다 /사진=뉴스1
서울시의 '2022년 예산서'에 따르면 시는 올해 수방 및 치수 분야에 지난해(5099억원)보다 896억원(17.6%) 줄어든 4202억원을 배정했다. 하천관리가 1517억원에서 1088억원으로, 하수시설 관리가 3581억원에서 3114억원으로 감소했다. 또 노후수분 개량 및 빗물펌프장 시설 보강 등이 208억원에서 176억원으로, 빗물관리시설 확충은 31억원에서 19억원이 됐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원래 서울시는 4450억원의 예산을 편성했지만, 더불어민주당 중심의 지난 시의회에서 248억원이 삭감됐다"고 말했다. 시는 최근 시의회를 통과한 추가경정예산에 안전등급 D등급 이하인 노후·불량 하수시설물 정비 등에 292억원을 배정했다.

시는 노후 하수도관 정비 등 시급한 사안에 대해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해 가능한 만큼 적극적인 투자를 아끼지 않겠단 입장이다. 또 이번 수해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재난기금 및 예비비 등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기후변화 등으로 집중호우 피해가 또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본질적인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 회장은 "현재의 배수관 규격 기준을 넓히는 방안도 생각해봐야 한다"며 "또 생활시설을 만들 때 저지대나 지하가 잠기지 않도록 입구를 높게 설치할 필요도 있다"고 조언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