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유튜버' 강학두 "성형 부작용으로 코 녹아내려" 고백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787
  • 2022.08.09 17: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강학두 유튜브 채널
/사진=강학두 유튜브 채널
유튜버 강학두가 코 성형 이후 심각한 부작용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강학두는 지난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코 성형 이후 염증으로 콧대가 대각선으로 휘는 증상이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올 초 서울 강남구의 한 성형외과에서 코 성형을 받았다며 "넉 달 동안 7~8번의 마취 수술과 4번의 코 개방을 한 뒤 코가 염증으로 썩어 녹아내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예전으로 돌아가려면 이마피판수술이라는 고난도 수술을 받아야 한다. 성형외과에서는 할 수 없고 대학병원에서도 일부 교수님만 할 수 있다고 하신다"고 토로했다.

/사진=강학두 유튜브 채널
/사진=강학두 유튜브 채널

강학두는 또 스테로이드 주사를 맞아 생긴 흉살 사진도 공개했다. 그는 병원에서 반복된 코 성형으로 부기 제거 주사를 계속 놔줬다며 "넉 달 동안 거의 매일 이어진 항생제 링거 투입과 항생제 알약 하루 3번 복용, 7~8번에 걸친 수면마취 등으로 간 수치가 500까지 올라가기도 했다"고 밝혔다.

강학두는 같은 날 유튜브를 통해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 "무지개다리를 건너려 했다. 이틀 동안 내내 잠을 자던 중 이상하다고 느낀 친구들이 집에 와서 저를 깨웠다"며 "비몽사몽한 상태에서 갑자기 토를 하니 검은 물이 내뱉어졌다"고 털어놨다.

다만 강학두의 주장에 대해 해당 병원 측은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반박했다. 병원 측은 9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서초경찰서에서 형사고소가 진행 중"이라며 "본원은 진료상 과실이 부존재하다. 법적 절차를 통해 시시비비를 가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억울하고 답답한 입장을 자세히 밝히고 싶지만 관련 법률로 인해 타인의 진료기록을 온라인상에 상세하게 게시할 수 없다"며 "병원으로 문의하실 경우 자료와 함께 확인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000만→70억' 번 슈퍼개미 "지금이 기회, 주가 저평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