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자오창펑 바이낸스 CEO "섣부른 토큰 발행 피해야"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343
  • 2022.08.09 18: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코리아 블록체인 위크 2022(KBW 2022)
자오 창펑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

세계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낸스의 자오창펑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와 레온 풍 바이낸스 APAC 총괄. /사진='팩트블록' 제공
세계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낸스의 자오창펑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와 레온 풍 바이낸스 APAC 총괄. /사진='팩트블록' 제공
"토큰 발행을 초기 자금 모집 수단으로 봐선 안됩니다."

세계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낸스를 설립한 자오창펑 최고경영자(CEO)는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준비 중인 이들에게 섣부른 토큰 발행은 지양해야 한다고 말했다.

9일 '코리아 블록체인 위크 2022'(KBW 2022)에 화상으로 참석한 그는 "'프로덕트 마켓 핏'(Product Market Fit·제품과 시장간 궁합)을 먼저 고려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토큰을 발행하면 성장할 수는 있겠지만 원하는 방향으로 흘러가진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대담은 레온 풍 바이낸스 APAC 총괄이 직접 현장에 참석해 자오 CEO에게 화상으로 질문을 건네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당초 자오 CEO는 현장에 직접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일정이 변경되면서 화상으로 대체했다.

자오 CEO는 "토큰 발행은 기업을 운영하는 것보다 어렵고 발행 후 실패하는 사례도 있는데, 특히 개인 투자자들이 이런 경우가 많다"면서 "이 경우 다음 프로젝트 진행에도 차질이 생길 수 있다. 토큰을 초기 자금 모집 수단으로 보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사진='팩트블록' 제공
/사진='팩트블록' 제공

가상자산 시장 발전을 위해선 글로벌 유동성 공급이 중요하다는 점도 짚었다. 자오 CEO는 "유동성을 쪼개면 일부 국가들은 (상대적으로) 유동성이 훨씬 작아지게 된다"고 언급했다. 국가별 가상자산 규제 여파로 시장의 전반적 흐름이 방해되면서 유동성 공급이 저하될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규제에 막혀 가상자산 시장의 발전 속도가 국가별로 더뎌질 수 있다는 것이다.

국가별 차익거래가 발생하는 등 문제점도 지적됐다. 특정 국가의 가상자산 시세와 글로벌 시장의 자상가잔 시세간 차이가 커지면서 불균형 구조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자오 CEO는 "유동성이 적어지면 가격 균형 유지가 어려워지면서 시장이 더 쉽게 조작된다"며 "글로벌 유동성 공급은 가장 좋은 소비자 보호방법이자 보안장치"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가상자산 보안 이슈도 언급됐다. 자오 CEO는 "바이낸스는 수십억달러를 투자해 고객확인제도(KYC) 솔루션을 만들고 있고 가장 복잡한 KYC를 가진 거래소"라며 "사용자가 가상사설망(VPN)을 사하더라도 위치 파악이 가능하다"고 자부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바이낸스는 사용자의 디바이스, 블록체인 예치금 및 펀드 흐름도 파악할 수 있다.

자오 CEO는 "KYC는 강력한 보안 툴임에도 지속적으로 해킹하려는 시도가 벌어지고 있다"며 "KYC를 안전하게 유지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없어서 못 팔던 '꼬마빌딩', 매물 나와도 '조용'…가격도 뚝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