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역대급 폭우' 물에 잠긴 집·車…손해보험주 '눈물'·폐기물주 '급등'

머니투데이
  • 홍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0 04: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8일 서울 서초구 진흥아파트 인근 도로가 침수돼 차량이 물에 잠겨 있다./사진=뉴스1
8일 서울 서초구 진흥아파트 인근 도로가 침수돼 차량이 물에 잠겨 있다./사진=뉴스1
80년만의 기록적인 폭우에 수도권이 잠겼다. 삽시간에 불어난 물에 차량들도 손 쓸 틈 없이 잠겨버렸다.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악화될 전망에 손해보험주는 울상이다. 반면 수해 복구 전망에 관련 종목엔 기대감이 모였다.

9일 코스피 시장에서 롯데손해보험 (1,390원 0.00%)의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35원(-1.97%) 내린 1740원으로 장을 마쳤다. DB손해보험 (55,200원 ▼300 -0.54%)은 1.85%, 현대해상 (29,550원 ▼400 -1.34%)은 0.88%, 한화손해보험 (3,820원 ▼30 -0.78%)은 1.17% 하락했다.

이 날 손해보험주가 하락한 것은 전일(8일)부터 내린 기록적인 폭우 때문이다. 서울 지역에서 8일 자정부터 밤 10시까지 집계된 강우량이 360㎜, 이날 오전 1시 382㎜로 집계됐다. 1920년 8월2일 354.7㎜가 서울 역대 최고 강우량이었지만 100여년 만에 이를 넘어섰다.

순식간에 몰아친 폭우에 자동차, 건물 침수 피해도 속출했다. 전일 오후 8시쯤 강남역 일대 도로는 빗물이 역류하면서 도로와 인근 상점이 물에 잠겼고, 서초구 우성 아파트 사거리, 양재역 등에서는 도로 침수로 운전자가 차량 위로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침수 차량이 늘어나면서 보험사들의 보험금 지급 규모가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손해보험 관련주에도 유입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안정적 흐름을 유지하고 있었다. 교통법 개정 강화, 고유가로 인한 사고율 하락 등 때문이다. 장마철에 접어들었지만 강우량이 많지 않다는 점도 손해율을 안정시키는 요인이었다.

지난 7월 중순만 하더라도 증권가에서는 "최근의 낮은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직관적인 이유보다는 복합적인 원인에 따른 것으로 파악되며 기상 환경이 크게 악화되지 않는다면 3분기에도 손해율이 특별히 상승할 원인은 없다"는 의견이 나왔다.

그러나 고물가로 인한 원가 부담과 함께 예기치 않은 폭우가 수도권을 덮치며 자동차보험 손해율에도 조정이 있을지 여부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모인다.

한편, 손해보험주와는 달리 폭우로 인한 수혜 종목들도 있다. 수해가 늘어나며 재건, 폐기물 처리 관련주의 주가가 상승한 것.

이날 코스닥 시장에서 토목 전문 시공 건설업체인 특수건설 (8,180원 ▲250 +3.15%)의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370원(3.82%) 오른 1만50원으로 장을 마쳤다. 폐기물 처리 업체인 코엔텍 (8,280원 ▲30 +0.36%)의 주가는 1.96% 상승했다.

침수 차량이 늘어나며 렌터카 업체에도 관심이 쏠렸다. 이날 SK렌터카 (7,110원 ▲50 +0.71%), 롯데렌탈 (31,700원 ▼100 -0.31%) 등의 주가는 각각 3.88%, 2.65% 상승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9만닉스 복귀 성공"…상승세 탄 반도체株, 6만전자는 언제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