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MT시평]탄소라벨링과 레트로피트

머니투데이
  • 나석권 사회적가치연구원장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1 02: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나석권 원장
나석권 원장
최근 ESG 추진에 퇴행하는 기류가 일부 나타나지만 탄소중립을 위한 인류의 노력은 여러 방면에서 다양하게 진행된다. 우선 우리가 먹는 식료품의 생산, 소비, 유통 등 전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량 정보를 담은 '탄소라벨링'을 부착하는 노력이 이뤄진다. 영국 카본트러스트가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미국, 유럽의 소비자 대다수는 식품에 탄소라벨링을 부착하는 아이디어를 지지한다고 한다. 특히 덴마크는 올해 말까지 식품용 탄소라벨을 개발하기 위해 130만달러의 예산을 지출하기도 했고 스웨덴의 카본클라우드는 당해 식료품의 탄소배출량을 계산하고 이를 탄소라벨링으로 연결하는 사업을 2017년부터 진행해왔다. 최근에는 동데이터를 활용해 영국 파이낸셜타임스가 식료품의 탄소비용과 탄소배출량을 계산할 수 있는 온라인 측정도구인 '디지털 슈퍼마켓'을 만들기까지 했다. 이를 활용하면 농장부터 유통경로에 이르는 각 식료품의 기후발자국을 숫자로 측정해낼 수 있는데 탄소배출량이 가장 많은 식품은 바로 쇠고기스테이크라고 한다. 이런 결론으로 인해 육류를 덜 섭취하자는 움직임이 힘을 얻어가고 있으며 식품산업에서는 대체육 또는 대체해산물산업이 점차 인기를 끌고 있다.

탄소발자국 감축 움직임은 부동산·건설업계에서도 서서히 나타난다. 건물은 지구상에서 기후에 나쁜 영향을 끼치는 단일품목 중 하나인데 오피스, 가정과 공장 등에서의 냉난방, 전력사용은 전세계 에너지로 인한 탄소배출의 약 27%를 차지한다. 건물의 신축·철거에서 나오는 탄소배출량은 연간 전세계 탄소배출량의 10%에 해당한다고도 한다. 하지만 인류의 도시화 움직임은 점점 가속화할 것으로 보이며 2050년까지 전세계 도시에서는 하루에 1만3000여채의 새로운 건물이 계속 생겨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하니 건설분야에서 탄소배출량 감소노력은 갈수록 그 중요성이 커질 수밖에 없겠다.

이를 위한 방안으로는 건물소유주들이 단열 또는 친환경 장치를 설치해 개량하는 '레트로피트'(retrofit) 움직임을 유도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지자체나 정부는 기존 건물의 레트로피트 사업에 대한 인센티브를 새롭게 고려하고 있다고 한다. 실제로 해외에서는 도시 전체에 탄소배출 타깃을 설정해 상업용 건물주가 건물을 업그레이드하도록 유도하기도 하며 이탈리아에서는 주거용 건물의 친환경 개조비용에 세제혜택을 주기까지 한다. 영국은 기존 건물의 보수 및 개조에 부가가치세를 부과했는데 최근 들어 기존 건물의 친환경적 보수·재건축에 대해서는 세제혜택을 주는 방안을 도입하고 있다고 한다. 한편 기성건물이 아닌 신축 건물에도 '그린빌딩코드', 혹은 탄소세 등을 부과하는 등의 움직임이 강화된다. 이미 두바이는 2014년 그린빌딩코드를 발효하면서 당시 현존 건물의 25%에 해당하는 기성건물 3만여채를 2030년까지 개보수하는 레트로피트 계획을 발표했다.

이렇듯 친환경 노력이 다소 생소한 분야에서 다양한 탄소중립 방안을 우리 실생활에 유기적으로 접목하는 노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하겠다.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