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순환매 장세' 현혹되지 말고 '이 종목' 주목하라"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0 08: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코스피에서 순환매 장세가 이어지고 있지만 실적이 계속해서 상향하는 종목에 꾸준히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증권가의 조언이 나왔다.

이경수 하나증권 연구원은 10일 보고서에서 "순환매 장세에 신경을 쓴 나머지 실적 상향 종목의 보유 기간에 대해서만 고민하기보다는 실적 상향의 정도와 기간에 비례해 해당 종목을 꾸준히 분할 매수하는 전략을 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하나증권이 꼽은 '실적주'는 △한국조선해양 (84,100원 ▼1,200 -1.41%)세진중공업 (6,900원 ▼240 -3.36%)현대중공업 (124,000원 ▼1,500 -1.20%)에코프로 (133,800원 ▼5,900 -4.22%)모두투어 (18,200원 ▼650 -3.45%)세아제강 (154,000원 ▼1,000 -0.65%)넥센타이어 (7,630원 ▼270 -3.42%)현대코퍼레이션 (16,950원 ▼700 -3.97%)에코프로비엠 (101,100원 ▼6,800 -6.30%)롯데관광개발 (11,100원 ▼900 -7.50%)DL (66,200원 ▼100 -0.15%)포스코케미칼 (175,000원 ▼8,500 -4.63%)GKL (14,950원 ▼1,150 -7.14%) 등이다.

이 연구원은 "현재 주목해야 하는 핵심 변수는 전체 실적의 양이 감소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한국의 기업이익은 내년까지 성장률이 둔화하는 시점에 위치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와 유사성을 보이는 2018~2019년 당시 어떤 시장성향이 나타났는지를 살펴보면 낙폭과대 업종, 1개월 이익모멘텀 상위 등의 업종이 2018~2019년 가장 높은 수익률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저성장 국면에서 성장성이 부각되는 종목군에 관심이 높았지만 당시 코스피 지수(-11%)에 대한 확신이 부족했기에 로테이션 움직임이 심하게 나타났다"면서도 "당시 이익 상향의 연속성이 부각되는 종목은 꾸준하고 높은 성과가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뚝, 주식 망했는데…"주담대 금리 8% 간다" 영끌족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