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 반도체 기업 실적 부진 경고…삼성전자·SK하이닉스 주가도 '뚝뚝'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0 09: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특징주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미국 증시에서 반도체 기업들이 수요 둔화에 따른 실적 부진을 경고하며 주가도 큰 폭으로 하락했다. 국내 반도체 대장주인 삼성전자 (58,900원 0.00%)SK하이닉스 (78,700원 ▼200 -0.25%)도 장 초반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10일 오전 9시3분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보다 1300원(-2.17%) 하락한 5만8700원, SK하이닉스는 2800원(-2.94%) 하락한 9만23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반도체 기업에 대한 투자심리가 약화된 게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반도체 업체인 마이크론 테크놀로지가 장 개장 전 컴퓨터 메모리 칩 수요가 계속 악화되고 있어 올 6~8월 분기 매출액이 당초 예상보다 줄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크론 테크놀로지의 주가는 전 거래일 보다 2.3달러(-3.74%) 하락한 59.15달러에 마감했다. 이와 함께 반도체 종합지수로 불리는 미국 필라델피아 반도체지수도 137.44포인트(-4.57%) 하락한 2866.9에 마감했다.

앞서 지난 8일에도 미국 반도체 시가총액 1위 기업인 엔비디아가 GPU(그래픽 칩) 수요 둔화로 5~7월 분기 매출액이 지난 5월에 예상했던 81억달러 보다 17% 적은 67억달러에 그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굿바이 하락장, 내년엔 韓주식 30% 오른다" 외국계證 낙관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