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치킨에 '담배 튀김'이…항의했더니 "쏙 떼고 맛있게 드세요"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104
  • 2022.08.10 09: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배달 주문한 치킨에서 담배꽁초가 함께 튀겨져 왔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9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서 A씨는 지난 7일 경남 마산의 작은 프랜차이즈 치킨집에서 시킨 순살 치킨에 튀긴 담배꽁초가 나왔다고 밝혔다.

A씨가 올린 사진 속에는 '던X' 브랜드 로고가 보이는 담배꽁초가 주문한 치킨과 함께 튀겨져 있다.

A씨는 "매장에 전화해서 따지고 배달 앱을 통해 환불받았는데 매장 태도에 너무 화가 난다"며 "매장 사장님이 여자, 남자 두 분이신 것 같은데 두 분 다 담배를 피우지 않는다며 나 몰라라 하시더니 '감자튀김 아니냐'며 먹어보라고 하더라"고 주장했다.

당시 여 사장은 환불 조치 후 A씨에게 "맛있게 드세요"라고 말했다. 이에 A씨가 "어떻게 먹냐"고 따지자 "그것만 쏙 떼고 맛있게 드세요"라는 답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식약처에 신고하겠다고 말했고 업체 측은 '장사하지 말라는 건가'라고 맞섰다. 결국 남성 사장은 직접 A씨 집에 방문해 '담배 튀김'을 확인하고 나서야 담배가 맞다고 인정했다.

A씨는 "너무 화가 나서 본사와 식약처에 신고할 거라고 하자 남 사장은 '젊은 사람들이 그렇게 살지 말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본사 측에서는 '그 지점 사장들이 자신들은 담배를 피우지 않았다고 강하게 주장해 문제의 치킨과 담배꽁초를 수거해 가겠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도저히 믿을 수가 없어서 식약처에 맡겨서 검사하겠다고 했다"며 "피해자인 제가 연락을 기다리고 있다. 스트레스 받고 막막하다"고 토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만전자·7만닉스 가나"…물타던 개미들, 신저가에 '패닉'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