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사망자 3분의 1이 취약시설 발생"… 정부, '표적방역' 강화한다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0 12: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이 1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서 정기석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과 대화를 하고 있다. 2022.8.10/뉴스1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이 1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서 정기석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과 대화를 하고 있다. 2022.8.10/뉴스1
정부가 요양병원·시설, 정신병원 등 코로나19(COVID-19) 감염 취약시설을 집중적으로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사망자 중 감염 취약시설에서의 사망 비중이 30%를 넘었기 때문이다. 집단감염이 발생했던 취약시설 중 우수 대응 사례를 발굴·분석하여 관리 방안을 마련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은 10일 질병관리청으로부터 '감염 취약시설 집단 발생 사례 분석을 통한 감염 확산 관리 방안'을 보고받고 이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2020~2021년 중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있었던 요양·정신병원 사례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 집단감염 대응이 우수했던 시설의 공통점은 △감염관리자가 지정 △병상 간 충분한 거리를 확보 △확진자 발생 시 물리적 격벽 설치, △확진·비확진자 동선 구분 등이었다.

정기석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 3월 중대본 보도자료에 의하면 사망자 중 감염 취약시설 사망자 비중이 무려 32.7%에 이른다"며 "우리가 안타까워하는 사망자의 거의 3분의 1이 취약시설에서 나온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1월부터 4월까지 대구·경북 140만명 확진자 중에서 사망자가 2000명인데 이 중 취약시설에서 신고된 사망자가 600명이다"고 했다.

정 위원장은 "취약시설에서의 사망자 비중이 12배 정도 더 높다"며 "자문위원회가 고위험시설에 대해서 집중적으로 관리하라고 정부에 권고하는 이유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취약시설에서의 치명률을 전략적으로 낮출 수 있다면 지금의 0.04%라는 이 치명률도 더 낮출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취약시설 방역 대책으로 △요양병원·시설의 점검 △지자체를 통한 취약 시설 집중 점검 △우수 대응 사례 제작·배포 △간병인·감염관리자 대상 교육 등을 준비한다.

중대본이 언급한 취약시설에서의 집단감염 우수 대응 사례는 오는 11일 질병관리청 정례 브리핑에서 공개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러시아서 탈출하는 車업계…빈자리는 중국산이 채웠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