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탄소중립 실천에 나선 신안군…"기후위기 대응에 적극 동참"

머니투데이
  • 신안(전남)=나요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0 14: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녹색도시 우수사례 2년 연속 수상…사계절 꽃피는 1도 1테마 정원 조성

 탄소중립 실천 중심지로 부상한 신안군(도초도 수국정원).
탄소중립 실천 중심지로 부상한 신안군(도초도 수국정원).
유엔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가 인위적 온실가스의 배출량 증가가 지구 온난화의 주원인이라고 선언한 바 있다.

대한민국 환경부 외 관계부처는 기후변화로 인한 국내 피해를 최소화하고 기후위기 대응의 적극 동참을 위한 '2050 탄소중립 선언' 및 '2050 시나리오 수립'을 추진하고 있다.

10일 신안군에 따르면 정부의 기조에 맞춰 기후위기 극복 방안으로 산림 흡수원의 흡수능력을 강화하고, 신규 흡수원 확대를 위한 미세먼지 차단숲, 팽나무 10리길, 생활권숲, 생태복원숲 등을 조성해 탄소중립 실천의 중심이 되고 있다.

특히, 같은 사업비 대비 타 지자체보다 서너배 면적의 수목을 식재하고, 최대의 성과를 끌어내며 산림청 및 전남도 녹색도시 우수사례로 2년 연속 수상 쾌거를 이뤘다.

신안군은 지난해부터 우리 지역 기후와 생육환경에 맞는 수목 자원을 전국적으로 파악하고 조경적 가치가 있는 기증목을 활용, 적절한 시기에 대량의 수목을 식재하고 있다.

더불어 사계절 꽃피는 1도 1테마정원 조성을 위해 초화류 및 수목재배 농가와 계약재배를 통해 단가를 현저히 낮춰 구입하는 시스템을 구축해 예산을 절감하고 있다.

식재 후에는 관수, 시비, 제초 등의 사후관리뿐만 아니라 바닷바람과 염해피해를 막기 위한 방풍책까지 설치해 타 지자체의 현장견학 및 문의가 쇄도하는 등 모범이 되고 있다.

신안군 관계자는 "신안군은 도시숲 조성뿐만 아니라 해양 생태계 보호를 위한 탄소 흡수원을 확충하는 등 신안군만의 특색있는 숲을 조성해 기후위기 대응에 적극 동참했다"며 "산림의 경제적·생태적 가치 증진에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강성부 펀드 다음 타깃은 '오스템임플'… "곧 지분공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