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강남 모텔 1박 30만원?…바가지 요금에 분노한 원희룡 "대책 마련"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0 14: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수해 피해를 이용해 '바가지' 요금을 씌우는 강남 숙박업소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10일 원 장관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남의 어려움을 이용해 돈을 벌려는 행태에 분노한다"며 "관계부처에 대책 마련과 피해보상을 적극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기록적인 폭우에 발이 묶인 직장인들이 늘어나자 강남 지역 일부 숙박업소가 가격을 대폭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강남역 인근 한 모텔은 지난 8일 스탠다드룸 기준 숙박비가 30만원으로 책정했다. 10일 기준으로 날짜 설정을 바꾸면 같은 방의 숙박비는 12만원이다. 폭우가 서울시를 강타했던 지난 8일에는 숙박비를 3배 넘는 가격으로 받은 셈이다.

기록적인 폭우의 직격탄을 맞았던 강남 지역에는 이같은 모텔들이 한 두 곳이 아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정부가 관련 대책과 피해보상안을 마련하기는 현실적으로 쉽지 않아 보인다. 정부나 지방자치단체가 이를 규제하거나 제재할 방법이 없어서다. 1990년부터 자율요금 표시제가 도입돼 숙박 업주는 받고 싶은 금액을 제대로 게시만 하면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코스닥 연중 최저..하이닉스·카카오는 13거래일 만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