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결승골' 송민규 제로톱 성공!... 전북, 수원FC에 1-0 신승 [★현장리뷰]

스타뉴스
  • 수원=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0 20: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0일 수원FC전에서 골을 넣고 기뻐하는 송민규(가운데). /사진=OSEN
10일 수원FC전에서 골을 넣고 기뻐하는 송민규(가운데). /사진=OSEN
전북 현대가 고비를 잘 넘겼다. 100% 전력이 아닌데도 '난적' 수원FC를 잡아냈다.

전북은 10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4라운드 수원FC와 원정경기에서 전반 초반에 터진 송민규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부진 탈출에 성공한 전북은 3경기 만에 승리를 따냈다.

선두 울산 현대(승점 52)와 격차도 좁혔다. 현재 리그 2위 전북은 14승7무5패(승점 49)를 기록 중이다. 울산보다 한 경기 더 치렀으나, 우승 경쟁에 다시 힘이 붙게 됐다.

특히 이번 경기 전력 공백이 심각한 상황에서 승점 3을 추가한 것이다. 팀 주전 홍정호와 백승호가 부상을 당했고, 외국인 공격수 바로우는 모친상을 당해 팀을 떠났다. 이날 경기에서는 주전 골키퍼 송범근마저 지난 훈련 중 부상을 당해 선발에서 제외됐다.

이에 김상식 전북 감독은 '송민규 제로톱'이라는 깜짝 카드를 꺼내들었다. 포메이션은 4-2-3-1. 강상윤과 김진규, 김보경이 2선에서 송민규를 지원했다. 맹성웅과 류재문은 중원을 조율했다. 포백은 김진수, 윤영선, 박진섭, 김문환이었다. 골키퍼 장갑은 이범수가 꼈다.

승점이 필요했던 수원FC도 4-2-3-1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컨디션이 좋은 김현이 원톱으로 출전했고, 장재웅, 장혁진, 이기혁이 2선에 배치됐다. 박주호와 정재용은 중앙 미드필더로 나섰다. 포백은 박민규, 김건웅, 신세계, 이용, 골키퍼는 박배종이었다.

선제골은 일찍 터졌다. 전반 8분 송민규가 골망을 흔들었다. 왼쪽 측면에서 김진규가 어렵게 공을 살려 크로스를 올렸는데, 송민규가 빠르게 움직여 잘라 먹었다. 상대 골키퍼보다 반 박자 빠른 플레이가 돋보였다.

수원FC도 전반 18분 박민규의 왼발 슈팅으로 반격에 나섰다. 이어 공격 쪽에 무게를 두기 위해 이승우와 라스, 무릴로를 한꺼번에 투입했다.

하지만 한 번 분위기를 잡은 전북의 공격은 매서웠다. 전반 26분 김진수, 3분 뒤에는 김진규가 프리킥 상황에서 슈팅을 날렸다. 하지만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전반 36분 송민규의 터닝 슈팅도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수원FC는 전반 41분 팀 역습을 통해 이승우가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먼저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이승우의 골도 연결되지 못했다. 전반 종료 직전에는 수원FC 박배종 골키퍼가 슈퍼세이브를 선보였다. 상대 김보경의 슈팅을 몸을 날려 손끝으로 쳐냈다. 전반은 1-0이었다.

후반이 시작되자 빗줄기가 더욱 굵어졌다. 경기도 소강상태로 이어졌다. 전북은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후반 22분 송민규를 빼고 구스타보를 투입했다. 수원FC도 후반 24분 그라운드를 밟았다.

조금씩 공격 기회를 만들어낸 것은 수원FC. 후반 26분 신세계가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날려 상대 골문을 위협했다. 또 라스와 김현의 높이를 활용했다.

하지만 정작 중요한 골이 없었다. 이승우의 빠른 돌파가 두터운 수비에 막혔다. 오히려 전북이 상대 틈을 노려 두 번의 골대를 맞히기도 했다. 후반 41분 라스의 헤더골이 골망을 흔들었지만, 아쉽게도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결국 전북은 끝까지 한 골차 리드를 잘 지켜내 귀중한 승점 3을 챙겼다.

수원FC 이승우의 플레이. /사진=OSEN
수원FC 이승우의 플레이. /사진=OSEN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광기, 패닉, 붕괴...투심 무너질때, 외국인 '줍줍'한 K-주식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