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이키 "'스우파'로 번 돈 남편 차 구입에 써…아빠, 기다려줘"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0 18: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채널 IHQ '돈쭐내러 왔습니다2'
/사진=채널 IHQ '돈쭐내러 왔습니다2'
안무가 아이키(33)가 음식 먹기 대결을 펼친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채널 IHQ '돈쭐내러 왔습니다2'에서는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에 있는 조개전골 맛집에서 '돈쭐'(돈으로 혼쭐) 작전을 펼치는 먹피아 조직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 프로그램은 코로나19로 생존 위기에 내몰린 소상공인을 위해 잘 먹는 유튜버들이 매출을 올려주는 푸드 버라이어티다.

이영자는 스페셜 먹요원으로 아이키를 소개했고, 아이키는 "오늘은 위가 춤을 추러 왔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아이키는 먹는 걸 좋아하냐는 질문에 "좋아하지만 몸을 움직이는 직업이라서 항상 절제하고 있다. 그래서 오늘은 폭식하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채널 IHQ '돈쭐내러 왔습니다2'
/사진=채널 IHQ '돈쭐내러 왔습니다2'
이영자는 지난해 화제를 모았던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스우파)를 언급했다. 그는 "스우파로 번 돈을 남편 차 사는 데 다 썼다고 들었다"며 "지금은 부모님 차를 위해 일한다는 말이 있더라"고 궁금해했다.

아이키의 남편은 새 고급 승용차를, 부모님은 일반 승합차를 타고 있다고. 당황한 아이키는 "제 실수다. 아버지,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애원하는 영상 편지를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등장한 의뢰인은 아들이 운영 중인 가게의 '돈쭐'을 요청했다. 이에 먹피아 조직은 '120분 동안 100만원 매출'이란 목표를 세워 기대감을 높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햄버거도 사치" 폭락장 개미의 눈물…K-주식 시총 54조 증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