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상기온에 그린란드 빙하 녹자…'보물찾기' 나선 억만장자들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0 19: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세계 억만장자들이 이상 고온으로 빠르게 녹아내리는 그린란드 빙하에 모여들고 있어 화제다.

8일(현지시각) CNN은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의장,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기술 고문, 마이클 블룸버그 블룸버그 L.P CEO(최고경영자) 등 억만장자들이 그린란드의 희토류 채굴 사업에 뛰어들고 있다고 전했다.

광물 탐사업체 '코볼드 메탈스'(코볼드)는 지난해 영국계 광산기업 '블루제이 마이닝'과 함께 그린란드 서부 디스코 섬과 누수아크 반도에서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원자재인 리튬·니켈·코발트 등 광물 채굴 작업에 돌입했다.

매체에 따르면 베이조스, 블룸버그, 게이츠 등은 코볼트에 자금을 대고 있다. 커트 하우스 코볼드 메탈스 CEO는 CNN에 "우리는 세계에서 첫 번째 또는 두 번째로 큰 니켈, 코발트 매장지를 찾고 있다"며 "억만장자들이 우리 회사를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블루제이마이닝의 CEO 묄러 스텐스고르는 "기후 변화로 그린란드가 변해가는 것을 목격하는 것은 걱정스럽다"면서도 "하지만 기후 변화로 인해 그린란드의 탐사와 채굴이 더 쉬워졌으며 접근성도 좋아졌다"고 말했다.

덴마크와 그린란드의 지질조사국은 "석탄, 구리, 금, 희토류 원소, 아연 등 광물 추출을 통해 국가 경제를 다양화할 수 있는 그린란드의 잠재력을 인정한다"며 "그린란드 정부는 책임감 있고, 지속 가능하며, 경제적으로 실행할 수 있는 천연자원의 개발을 지지한다"라고 밝혔다.

현재 30명의 지질학자, 지구물리학자, 요리사, 조종사, 정비사들이 그린란드 현장에 머무르며 광물을 찾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해수면이 상승하고 그린란드의 빙하가 사라지는 일은 북극을 연구하는 과학자들에게 큰 걱정거리다. 미 항공우주국(NASA)의 해빙 연구원인 네이선 커츠는 "가장 우려되는 점은 북극 빙하가 20~30년 안에 사라질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라며 "예전에는 일 년 내내 얼음으로 덮여 있던 땅이 이제는 계절에 따라 얼었다 녹았다 한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멈췄던 '도심복합사업' 후보지 발표 재개…양재·목동 유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