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못 배워먹은 X"…주차 시비 이웃에 욕설 60대 입건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0 21: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아파트 주차장에서 시비가 붙은 이웃에 욕설을 내뱉은 60대 여성이 입건됐다.

부천 원미경찰서는 모욕 혐의로 A(여)씨를 입건해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9일 오전 8시 20분쯤 부천시 중동의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B(30대·여)씨에게 욕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이 유치원 등원을 위해 주차장에 내려간 B씨는 A씨의 벤츠 승용차가 자신의 차 앞에 너무 가까이(5~10㎝) 주차돼 있어 빼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A씨는 B씨에게 "못 배워먹은 XX야, 내 딸은 이따위로 가르치지 않았다. 내 딸은 모 병원 교수야"라고 말하며 차를 빼주지 않았다. 결국 B씨는 자신의 차 뒤로 주차된 차에 이동을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B씨와 말다툼을 벌이다 홧김에 욕을 했다"고 자신의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혐의가 입증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최악땐 1920선…"관망 vs 태종이방원 대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