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 7월 소비자물가 8.5%올라…상승폭 소폭 둔화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0 22: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국 월마트 모습/사진=AFP, 뉴스1
미국 월마트 모습/사진=AFP, 뉴스1
미국의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5% 올랐다고 미국 노동부가 10일 밝혔다.

1981년 11월 이후 41년만에 가장 높았던 지난 6월 수치인 9.1%보다 상승률이 완화됐다. 또 월가의 9개 은행들이 내놓은 평균 예상치 8.7%보다도 소폭 밑돌았다.

뉴욕타임스는 "지난달에 휘발유 등 에너지 가격이 하락하면서 물가 급등세가 다소 완화됐다"고 전했다.

그러나 변동폭이 큰 에너지 가격과 식품 등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 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9%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