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포스코그룹·KIST, AI·이차전지·수소 등 미래기술 개발 협력

머니투데이
  • 김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1 11: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일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포스코홀딩스 출범식에서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이 사기(社旗)를 흔들고 있다.
2일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포스코홀딩스 출범식에서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이 사기(社旗)를 흔들고 있다.
포스코그룹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이 친환경 미래기술 개발을 위해 협력한다. 포스코홀딩스는 11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KIST와 △인공지능(AI) △이차전지 소재 △수소·저탄소 등 분야 기술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협약식에는 정창화 포스코홀딩스 미래기술연구원장, 윤석진 KIST 원장 등이 참석했다. 포스코홀딩스 김주민 AI연구소장, 김도형 이차전지소재연구소장, 윤찬원 수소저탄소에너지연구소 자문교수, 엄경근 미래기술연구원 부장, KIST 장준연 천연물연구소분원장, 석현광 연구기획조정본부장, 김익재 AI·로봇연구소장, 민병권 청정신기술연구본부장 등도 자리해 협력을 논의했다.

정창화 미래기술연구원장은 "포항제철소 건설 시 KIST에서 작성한 '한국철강공업개발 연구보고서'가 포스코 철강 신화 및 대한민국 산업화의 밑거름이었다"면서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기술협력을 한층 강화해 포스코그룹이 100년 기업으로 지속 성장하고 대한민국의 미래성장동력을 창출하는 데도 힘을 합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석진 원장은 "국가에 필요한 연구 분야를 선제적으로 모색하고 도전하는 게 KIST의 임무"라면서 "KIST 와 포스코그룹이 반세기 만에 다시 만나 미래기술을 위한 긴밀한 협력 파트너십을 구축함으로써 대한민국의 새로운 도약에 또 한 번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언급했다.

양측은 AI분야에서 위험지역 원격작업 로봇 지능화 연구, 영상인식 기반 CCTV 재해예방 기술 개발, 계산과학을 통한 전고체 전지용 신물질 개발 등을 공동으로 수행하게 된다. 이차전지 소재 분야에서는 전고체전지 에너지밀도 개선, 나트륨 이온전지의 양극재 핵심기술 확보를 통해 차세대 이차전지 소재 경쟁력 강화키로 협의했다.

수소·저탄소 분야는 제철소 COG(Coke Oven Gas)에서 수소 분리 및 저장 기술, 암모니아 분해촉매 원천 기술, 청정수소 생산 기술 등 탄소중립 에너지 기술을 확보해 수소 사업을 선도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더불어 지속가능한 연구 협력을 위한 상호 인력교류도 추진한다. 과제에 참여하는 연구인력은 양측 연구원에 겸직하면서 실질적인 협력을 진행하고, 포스코홀딩스는 KIST 장학생을 선발해 연수비용을 지원하고 졸업 후 포스코홀딩스에 입사하는 프로그램도 연계할 방침이다.

포스코그룹은 지난 3월 지주회사 체제 전환과 함께 포스코그룹의 신사업 R&D 및 핵심 기술 확보를 위해 미래기술연구원을 신설하고 국내외 우수한 스타급 연구인력을 집중적으로 유치해 인공지능, 이차전지 소재, 수소 등 미래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KIST는 대한민국 최초의 종합 과학기술 정부출연 연구소로서 인공지능, 이차전지 소재, 수소·저탄소 분야에 세계적 수준의 기술과 연구인력을 보유하고 있어 이를 기반으로 포스코그룹과 미래기술분야 공동과제 수행, 파일럿 실증 등의 협력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