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마켓컬리, 싱가포르 '레드마트'에 브랜드관 오픈…동남아 공략

머니투데이
  • 임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1 0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마켓컬리 김슬아 대표와 라자다 위 리(Wee Lee) CEO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0일 싱가포르 라자다 레드마트 본사에서 업무협약식이 열렸다./사진= 컬리
마켓컬리 김슬아 대표와 라자다 위 리(Wee Lee) CEO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0일 싱가포르 라자다 레드마트 본사에서 업무협약식이 열렸다./사진= 컬리
컬리가 싱가포르 식품 e커머스 플랫폼인 레드마트(redmart)에 '마켓컬리 브랜드관'을 열고 한국식품 판매를 시작했다고 11일 밝혔다. K-푸드 수출을 통해 싱가포르를 비롯한 동남아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레드마트는 2011년 설립된 싱가포르 1등 온라인 식품 플랫폼이다. 동남아시아의 대표 e커머스 기업인 '라자다(Lazada)' 그룹 계열사이기도 하다. 현재 레드마트는 12만개 이상 식료품을 판매하고 있다. 자체 브랜드 상품도 400개 이상 운영 중이다.

레드마트 브랜드관에는 울워스, 피카드, 세인즈버리, 모노프리 등 각국의 대표 유통사 상품이 입점돼 있다. 냉동창고와 저온 배송 차량을 갖춘 풀 콜드체인 시스템을 활용해 주 7일 배송 서비스를 한다. 이러한 경쟁력을 기반으로 레드마트 매출은 최근 6년 동안 6배 넘게 성장했다.

레드마트에 입점하는 마켓컬리 상품은 칼국수, 만두, 떡볶이 등 인기 냉동 간편식 44개다. 전주 베테랑 칼국수, 금미옥 쌀 떡볶이, 광화문 미진 메밀국수 등 마켓컬리가 국내 유명 식당과 셰프와 공동 개발해 단독으로 선보인 상품들이다. 수출 품목은 싱가포르의 복합적인 식문화를 고려해 시래기 된장국과 같은 한식부터 가리비 바질 페스토 파스타, 트러플 크림 뇨끼 등 서양식까지 다양하게 구성했다.

마켓컬리는 향후 수출 물량과 상품 수를 점차 늘려 나간다는 계획이다. 자체 브랜드(PB)와 단독 판매상품인 '컬리온리'를 중심으로 식품뿐 아니라 생활용품의 수출도 검토 중이다. 싱가포르를 발판 삼아 동남아 다른 국가로의 확장도 추진하고 있다.

김슬아 컬리 대표는 "미식에 대한 관심이 큰 싱가포르에 컬리 이름으로 우수한 K-푸드를 소개하게 돼 기쁘다"며 "K-푸드에 대한 관심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만큼 동남아 시장에서 우리 식품이 더 큰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 회장 첫 인사…女·기술인재 발탁, 한종희·경계현 투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