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4일 '위안부 기림의 날' 기념식.."세계인의 자유·인권 염원"

머니투데이
  • 김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1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주제 "진실의 기억, 자유와 인권을 노래하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기념식이 열린다. 올해 주제는 "진실의 기억, 자유와 인권을 노래하다"로 '위안부' 피해자의 역사적 증언이 확산돼 전 세계인의 자유와 인권, 평화로 이어지기를 염원하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여성가족부는 8월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오는 14일 오전 11시 정부 기념식을 영상으로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기림의 날'은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1991년 '위안부' 피해 사실을 처음으로 공개 증언한 날로, 정부는 2017년부터 국가기념일로 지정해 매년 이를 기념하고 있다.

기념식은 코로나19(COVID-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행사로 개최되며, 케이티비(KTV) 국민방송과 여가부 및 KTV 유튜브 채널을 통해 중계된다. 기념식은 '위안부' 피해자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상, 인권운동가로 거듭난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바치는 헌시 낭독·합창으로 구성된 기념공연 순으로 진행된다.

아울러 '위안부' 문제 관련 청소년 작품 공모전, 전시회, 체험 부스 등 시민사회와 지방자치단체 등에서도 다양한 기념행사를 마련해 전국적인 추모 분위기를 이어갈 예정이다. 기림의 날 특별누리집에서는 온라인으로 '위안부' 피해자들의 일상 사진과 예술작품을 관람할 수 있는 행사도 진행하고 있다.

김현숙 여가부 장관은 "여가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분들의 편안하고 안정된 생활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는 동시에 기념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위안부' 문제가 보편적 인권문제로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TSMC 따돌릴 승부수 던졌다…"2027년 1.4나노 양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