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진서연 알바 경험 "유리컵 씹으며 계산 안하던 취객, 쳐다봤더니…"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5,564
  • 2022.08.11 10: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배우 진서연이 아르바이트를 하다 진상 손님과 만난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진서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진서연은 어릴 적 범죄가 자주 일어나는 동네에서 커 유독 독립심이 강하다고 고백했다. 아르바이트도 학창 시절부터 시작해 가리지 않고 해봤는데, 중학교 2학년 때는 아파트에서 찹쌀떡 장사를 한 적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잔머리가 좋았다. 다른 친구가 전철역·동네를 돌 때 저는 교복을 단정하게 입고 아파트 한 동을 돌았다"고 말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아르바이트 도중 진상 손님을 만난 적도 있다고 한다. 진서연은 "대학교 1학년 때 칵테일 바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는데 만취한 진상 손님이 왔다. 취객이 계산 못하겠다며 유리컵을 잘근잘근 씹어먹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저는 그런 모습을 너무 많이 봤다. 말없이 쳐다보니까 동공지진이 되더라. '그래서 계산하셔야죠'라고 하고 바로 112에 전화했더니 계산하고 나가셨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청약 부적격' 3천명 날벼락…청약홈 개편해도 당첨 취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