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개인정보 유출 과징금 5억에 발란 "깊은 책임 통감"

머니투데이
  • 정인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1 10: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발란 홈페이지 캡쳐
발란 홈페이지 캡쳐
개인정보 유출로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개인정보위)로부터 과징금 5억여원을 부과 받은 데 대해 발란이 "깊은 책임을 통감하며 위원회의 결정을 엄중하게 받아들인다"고 11일 밝혔다.

개인정보위에 따르면 발란은 해커의 공격으로 지난 3월과 4월 두차례에 걸쳐 약 162만건의 고객 이름, 주소, 휴대전화번호 등 개인 정보가 유출됐다. 또 소셜로그인 기능 오류로 이용자 식별정보가 중복돼 다른 이용자에게 개인정보가 노출되는 사고도 발생했다.

개인정보위는 발란이 사용하지 않는 관리자 계정을 삭제하지 않고 방치한 점, 개인정보처리시스템에 접근하는 인터넷주소(IP)를 제한하지 않은 점 등 보호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과징금 총 5억 1259만원과 과태료 1440만 원을 부과하기로 전날 결정했다.

발란를 이를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고객분들께 다시 한번 사죄드린다"고 했다.

발란은 "지난 3월과 4월에 허가받지 않은 외부 접속자가 회원 정보에 비정상적인 방식(의도된 해킹)으로 접근한 정황을 발견한 뒤 즉각적으로 모든 서비스에 대한 유출 의심 경로를 차단하고 웹사이트 취약점 점검을 포함한 보안 관련 제반의 보완조치까지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5월 사이버 보안 기업 SK쉴더스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보안 컨설팅을 진행했다"며 "사이버 공격을 상시 모니터링하고 정보를 보호하는 보안 관제와 클라우드 보안 솔루션을 운영 중"이라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공룡' 돼가는 中 전기차 산업… 이 이유엔 배울 점 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