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덕수 총리 "비 그치면 특별재난지역 선포…반지하 불허 확대는 신중해야"

머니투데이
  • 세종=조규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1 11: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8.1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8.1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덕수 국무총리가 11일 "호우가 어느 정도 그치면 상세한 피해 조사에 따라 피해를 받은 지역에 대해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당에서도 강력하게 그렇게 요청하고 있고, 저희가 보기에도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그렇게 가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강남역, 대치동 등 상습 침수지역에 빗물저류배수시설인 대심도 저류 빗물터널을 만들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그는 "저류 빗물터널은 당연히 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을 한다"며 "당초에 계획이 만들어졌지만 행정을 책임지는 분들이 바뀌기도 하면서 취소되고 한 것들이 정말 아쉽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서울시가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반지하 생활시설의 건축을 불허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이를 전국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신중해야 한다"고 답했다. 그는 "지역적인 필요성과 재해 가능성 등을 좀 더 봐야 한다"며 "왜 반지하가 허용되는지 등 여러 원인들에 대한 논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115년 만의 폭우에도 상황실이 아닌 자택에서 전화로 보고받고 지시했다는 논란에 대해서는 "윤 대통령 자택은 지하벙커 수준"이라며 "큰 문제 없이 지휘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당시 대통령 자택 근처에 국가지도 통신차량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이미 대통령 자택에도 그러한 모든 시설이 거의 완벽하게 갖춰져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날 밤 9시반 쯤 대통령으로부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나가서 현장에서 총괄책임으로 지휘해달라'는 지시를 받았다"며 "대통령님과 상황 평가를 했고, 보고도 드리고, 지시도 받았기 때문에 위기상황에 꼭 현장에만 있어야 한다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韓 반도체'만 '쑥' 오른다…5만전자·8만닉스 '찐 반등' 보일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