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000만대 팔려도 1% 안돼"…삼성의 '폴더블폰 대중화' 애플도 참전?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954
  • 2022.08.12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 노태문 삼성전자 MX(Mobile eXperience) 사업부장(사장)이 1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2' 후 기자 간담회에서 향후 목표를 발표하고 있다.   노태문 사장은 오는 2025년까지 갤럭시 플래그십 스마트폰 판매량의 절반 이상을 폴더블(화면이 접히는) 폰으로 채우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제공) 2022.8.1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 노태문 삼성전자 MX(Mobile eXperience) 사업부장(사장)이 1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2' 후 기자 간담회에서 향후 목표를 발표하고 있다. 노태문 사장은 오는 2025년까지 갤럭시 플래그십 스마트폰 판매량의 절반 이상을 폴더블(화면이 접히는) 폰으로 채우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제공) 2022.8.1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앞으로 폴더블폰이 '니치마켓'(틈새시장)이 아닌 메인스트림(주류)으로 갈 것이란 확신이 있다"

노태문 삼성전자 (52,900원 ▼1,300 -2.40%) MX(모바일경험)사업부장(사장)은 1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2'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모바일 시장의 추세 변화를 예고했다. 2019년 '갤럭시 폴드'를 시작으로 신제품 '갤럭시Z 폴드4·Z플립4'까지, 4세대의 폴더블폰 출시하며 새로운 폼팩터를 개척한 삼성의 자신감이 드러나는 대목이다. 그는 "올해를 폴더블폰 대중화 원년으로 만들 것"이라고도 했다.

노 사장은 또 "올해 폴더블폰 판매량을 1000만대 이상으로 예상한다"며 "2025년까지 프리미엄 스마트폰 라인업의 50% 이상을 폴더블폰으로 판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1000만대는 삼성의 폴더블폰 작년 한 해 판매량(800만대, 카운터포인트 기준)보다 200만대 많다. 세계적 경기침체 속에서 도전적인 목표다.

"1000만대 팔려도 1% 안돼"…삼성의 '폴더블폰 대중화' 애플도 참전?


삼성 "폴더블폰 주류로"…현실은 1000만대 팔아도 점유율 1%


이처럼 삼성이 폴더블폰 중심의 '새판짜기'에 나선 것은 폴더블폰을 내놓지 않은 애플과의 경쟁에서 시장 주도권을 선점하고, 아직은 기술력이 뒤처지는 중국 업체들을 견제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그러나 삼성의 바람대로 폴더블폰이 주류가 될지에 대해 물음표를 그리는 이들도 적지 않다. 실제로 폴더블폰은 노 사장의 표현처럼 아직 '니치'에 머물러 있는 실정이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전날 공개한 '폴더블폰 전망' 보고서를 통해 올해 폴더블폰 출하량이 1600만대, 2023년에는 올해보다 62.5% 가량 성장한 2600만대로 내다봤다. 하지만 다른 보고서에서는 올해 전체 스마트폰 출하량을 13억5700만대로 추정했다. 결국 폴더블폰 비중은 올해 약 1.2%, 내년 전체 시장 규모가 유지되고 폴더블폰만 성장하더라도 1.9% 수준에 머무른다.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는 삼성이 "프리미엄폰 절반을 폴더블로 팔겠다"고 예고한 2025년의 폴더블폰 시장 규모를 1억1720만대로 예측했는데, 이 경우에도 전체 스마트폰 시장의 10분의 1에 머무른다. '대세 폼팩터'라고 부르기에는 다소 부족한 수치다. 더욱이 그 시장을 삼성이 오롯이 독식할 지도 장담하기 어렵다. 이미 화웨이·오포·샤오미·비보 등 중국업체들이 저가 폴더블폰을 쏟아내고 있다.

폴더블폰 대중화의 또 다른 걸림돌은 가격이다. 이창민·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에서 "(갤럭시Z) 전작은 모두 출고가를 내렸지만 올해 폴드4는 가격이 동결된 반면 플립4는 인상돼 가격 측면의 강점이 부각되기 어렵다"고 말했다. 또 "경기 둔화와 인플레이션 영향으로 소비자들의 지출 여력이 줄어든 만큼 브랜드 로열티가 (애플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낮은 (삼성) 제품의 신규 수요가 강하게 나타나기 어려울 것"이라고 예상했다.

삼성전자가 새로운 갤럭시 'Z폴드4'와 'Z플립4'를 공개한 가운데 11일 서울 서초구 삼성딜라이트샵을 찾은 고객들이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삼성전자가 새로운 갤럭시 'Z폴드4'와 'Z플립4'를 공개한 가운데 11일 서울 서초구 삼성딜라이트샵을 찾은 고객들이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삼성이 개척한 '폴더블' 전장…애플도 참전할까


업계에선 역설적으로 최대 경쟁자인 애플의 가세가 폴더블폰의 대세화의 변곡점이 될 것으로 본다. 바(bar) 형태의 스마트폰 시장에서 특유의 OS(운영체제)·앱마켓·기기간 결합으로 매출 1위를 지키는 애플이지만 새로운 성장의 모멘텀을 마련하기 위한 '혁신'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애플은 2019년 갤럭시 폴드를 출시한 해 폴더블 디스플레이 개발을 위한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하고, '접을 수 있는 유연한 전자기기' 기술 특허를 출원한 바 있다. 다만 시기는 유동적이다. 미국 IT 매체 씨넷은 시장조사업체 디스플레이 서플라이체인컨설턴트(DSCC)의 보고서를 인용, "애플이 오는 2025년 이후 폴더블폰을 출시할 것"이라고 보도했고, "애플이 내년 8인치 폴더블 아이폰을 출시할 것"이라 주장했던 IT 팁스터 궈밍치는 최근 "핵심 기술 및 대량 생산 문제 해결을 위해 애플의 폴더블폰 출시가 2024년으로 미뤄질 것"이라고 관측했다.

이와 별개로 국내외 전문가들은 지금까지 삼성의 폴더블 시장 개척 성과를 높이 평가한다. 앤서니 스카셀라 IDC 리서치 매니저는 포브스 인터뷰에서 "최근 경쟁사들이 폴더블폰 시장 진출을 서두르면서 삼성의 성공이 입증됐다"며 "삼성의 폴더블폰이 더 합리적인 가격 및 안정적인 제품에 도달하면, 새로운 소비자를 시장에 끌어들이는 동시에 기존 프리미엄폰의 공백을 메울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진석 카운터포인트 애널리스트도 "폴더블폰은 오랫동안 단조로웠던 바 폼팩터에 새로운을 더해주고, 더 많은 스크린 공간도 제공한다. 이는 미디어, 엔터, 업무용도로 사용성을 확장해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햄버거도 사치" 폭락장 개미의 눈물…K-주식 시총 54조 증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