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차 위에서 기다린 '서초동 현자' 옳았다...신림동 펠프스는?[영상]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156
  • 2022.08.11 16: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침수된 길에서 수영모와 바지만 입은 채 수영한 시민 모습 /사진=트위터
침수된 길에서 수영모와 바지만 입은 채 수영한 시민 모습 /사진=트위터

서울에 쏟아진 물폭탄에 침수된 차 위에서 가만히 앉아 구조를 기다려 화제가 된 이른바 '서초동 현자'에 대해 소방방재 전문가가 "적절한 조치"였다고 평가했다.

반면 침수된 도로에서 맨몸에 수영모와 바지만 입은 채 수영한 '신림동 펠프스'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평가를 했다.

이영주 서울시립대 소방방재학과 교수는 지난 9일 오후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 출연해 "물을 헤치고 대피하기 어렵다면 차량 지붕이나 높은 곳으로 올라가 구조를 기다리는 게 안전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 서초동에서 침수된 차량 위로 올라가 몸을 피하고 있는 한 남성의 모습.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서울 서초동에서 침수된 차량 위로 올라가 몸을 피하고 있는 한 남성의 모습.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 교수는 "폭우가 쏟아지는 상황에서 시야가 확보되지 않을 때 운전을 무리하게 하는 것 자체가 굉장히 위험하다"라며 "침수 여부를 떠나 운전을 안 하는 게 좋고, 바퀴가 이미 잠길 정도라면 사실상 차량은 포기하는 게 맞다"고 설명했다.

이어 "차량을 무리하게 운전하고 차량과 같이 이동하려다가 대피할 시점을 놓치거나 위험에 처할 수 있기 때문에 빨리 차량에서 나와 안전한 곳으로 이동하는 게 좋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차를 이탈할 때도 키를 꽂아놓고, 문을 잠그면 안 된다"며 침수 이후 복구 중 차량을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게 배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교수는 이른바 신림동 펠프스에 대해 감전이나 피부병 우려는 없느냐고 묻자 "생존을 위해 부득이하게 수영한 것이라면 어쩔 수 없는 불가피한 조치"라고 답했다.

그러나 "본인의 수영실력 혹은 본인의 흥미에 의해서 이런 상황에서 수영을 한다는 건 개인 안전이나 또 주변의 여러 재난에 대처하는 다른 분들의 입장에서 봤을 때는 불편한 상황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여러 가지 위험 상황도 우려되고, 이를 보고 따라 하는 분들도 생겨나는 것 자체가 굉장히 안 좋은 현상이기 때문에 가급적 이러한 흥미 위주의 행동들은 안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도봉구 '2억' 뚝뚝...이달 금리 또 오르면 어쩌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