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GS그룹, 서울·수도권 수해복구 지원위해 10억원 기탁

머니투데이
  • 김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1 17: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집중호우 피해 주민들에 도시락·바나나·생수 등으로 구성된 긴급 구호물품을 전달하는 GS리테일 직원들 /사진=GS
집중호우 피해 주민들에 도시락·바나나·생수 등으로 구성된 긴급 구호물품을 전달하는 GS리테일 직원들 /사진=GS
GS그룹은 11일 서울·수도권 등 중부지방에 발생한 수해 복구 지원을 위한 성금 10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고 이날 밝혔다.

GS 관계자는 "피해 지역 주민들의 아픔을 위로하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재난 취약계층과 피해를 본 분들의 복구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GS그룹 계열사들은 이번 지원금 기탁과 별개로 수해 피해극복 지원에 나서고 있다. 지난 9일 GS리테일은 중부지역 집중 폭우로 큰 피해를 입은 서초구 주민을 위해 도시락·바나나·생수 등 먹거리로 구성된 긴급 구호물품을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전달했다. 해당 지역을 담당하는 GS리테일 임직원들도 물품 하차 및 정리 작업 등 자발적으로 현장 활동에 동참했다.

앞서 GS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극복을 위한 사회적 노력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구호성금 10억원을 기부한 바 있고, 강원도 산불피해 등 어려움이 있는 곳에 꾸준히 성금을 지원해 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 팔수록 손해…"연간 적자 30조" 빚으로 버티는 한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