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물난리로 침통한데…'펑펑!' 불꽃놀이한 광주 아파트, 무슨일?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0,694
  • 2022.08.11 19: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10일 오후 9시쯤 광주 북구 우산동에 신축 중인 모 아파트에서 열린 불꽃놀이 모습. /사진=뉴스1
지난 10일 오후 9시쯤 광주 북구 우산동에 신축 중인 모 아파트에서 열린 불꽃놀이 모습. /사진=뉴스1
역대급 폭우로 중부권과 호남, 강원 지역 일대에 피해가 잇따르는 가운데 광주 한 아파트에서 입주 축하 불꽃놀이를 펼쳐 비판이 일고 있다.

지난 10일 밤 9시쯤 광주 북구 전역에는 때아닌 굉음이 울려 퍼졌다. 출처를 모르는 굉음은 10여분 넘게 이어졌고 일부 시민은 천둥·번개 소리로 생각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는 광주 북구의 한 아파트 상공에서 터진 폭죽 소리였다.

광주 북구 우산동에 신축 중인 모 아파트는 2500여세대가 들어서는 대규모 단지로, 9월 입주를 앞두고 이날 입주민 대상으로 전 세대에 불을 켜는 점등 행사를 진행했다.

오후 7시부터 시작된 점등행사는 입주예정자회가 주최했고, 해당 아파트를 시공하는 건설사 두 곳에서 각각 후원했다. 식전 공연으로 가수와 DJ가 참석했고, 아파트 전 세대에 불을 켜 놓은 채 오후 9시부터 10여분간 불꽃놀이가 진행됐다.

하지만 인근 주택가 주민은 밤늦은 시간대 소음에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특히 수도권과 중부지방에 내린 폭우로 사망사고와 이재민이 속출하는 상황에서 한밤중에 폭죽을 터트리고 축하 잔치를 여는 게 적절했냐는 지적도 나왔다.

한 주민은 "한쪽에서는 물난리로 초상집인데 다른 쪽에서는 불꽃놀이를 열었다"면서 "예정된 행사라고 할지라도 자제했어야 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청약 부적격' 3천명 날벼락…청약홈 개편해도 당첨 취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