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너 죽고 나 죽자"…대리기사에 갑자기 곡괭이 휘두른 50대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1 22: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A씨가 트렁크에서 가져온 도끼 모양 곡괭이. /사진=뉴스1
A씨가 트렁크에서 가져온 도끼 모양 곡괭이. /사진=뉴스1
수원에서 대리기사에게 곡괭이를 휘두르며 살해 협박을 한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11일 수원남부경찰서는 전날 오후 8시쯤 50대 남성 A씨를 특수협박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를 태우고 운행 중이던 대리기사 B씨는 담배를 피우겠다며 잠시 차를 멈춰달라는 A씨 요구에 차를 세웠다.

차에서 내린 A씨는 잠시 후 다시 탑승하기 전 트렁크에서 도끼 모양으로 된 곡괭이를 꺼내 조수석에 올랐고 이를 조수석 바닥에 내려놨다.

이후 다시 차를 출발한 지 1분가량 지났을 무렵 A씨는 갑자기 곡괭이를 들고 "너 죽고 나 죽자"며 B씨를 위협했다. B씨 설명에 따르면 협박을 받기 전까지 둘 사이는 어떤 실랑이도 없었다고 한다.

B씨는 즉시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을 기다리는 동안 A씨를 제압했다. A씨는 출동한 경찰의 신원확인 요구에도 응하지 않는 등 계속해서 난동을 부리다가 결국 특수협박 혐의로 현행범 체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당시 술에 취해 상황이 기억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씨가 트렁크에서 가져온 도끼 모양 곡괭이. /사진=뉴스1
A씨가 트렁크에서 가져온 도끼 모양 곡괭이. /사진=뉴스1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