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영상]수심 120m 3분34초 무호흡 잠수…자신의 세계신기록 깨

머니투데이
  • 양윤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2 09: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프랑스 프리다이빙 선수 아르노 제럴드(26)가 지난 9일 바하마에서 열린 프리다이빙 대회에서 120m까지 잠수해 세계 신기록을 달성했다/사진=더 가디언
프랑스 프리다이빙 선수 아르노 제럴드(26)가 지난 9일 바하마에서 열린 프리다이빙 대회에서 120m까지 잠수해 세계 신기록을 달성했다/사진=더 가디언

해저에 형성된 싱크홀인 '블루홀'에서 공기통 없이 3분34초 동안 수심 120m까지 잠수해 프리다이빙 세계 기록을 달성한 20대 프랑스 남성이 화제다.

11일(현지 시각) 더 가디언 등에 따르면 프랑스 출신의 프리다이빙 세계 챔피언 아르노 제럴드(26)가 관광국가 바하마의 해저 싱크홀 '딘스 블루홀'에서 열린 프리다이빙 대회에서 2차례나 신기록을 달성했다.

프리다이빙은 스쿠버 다이빙과 다르게 공기 공급 장비를 사용하지 않고 맨몸으로 잠수하는 스포츠다.

제럴드 선수는 이 대회에서 지난 5일 수심 119m까지 잠수해 수직 프리다이빙 세계 기록을 달성한 상태였다. 그런데 그는 4일 뒤인 지난 9일 또다시 3분 34초 동안 무호흡으로 수심 120m까지 잠수하는 것에 성공해 본인이 세운 종전 기록을 갈아치웠다.

/사진= 아르노 제럴드 선수 공식 홈페이지 캡처
/사진= 아르노 제럴드 선수 공식 홈페이지 캡처
제럴드 선수의 공식 웹사이트에 따르면 그는 16살에 난독증 판정을 받고 학업을 이어갈 수 없었다고 한다. 결국 공부 대신 다이빙에 빠졌다. 이후 제럴드는 5년 뒤인 2017년 프리다이빙으로 100m에 도달한 최연소 선수가 됐다. 당시 그의 나이는 21살이었다.

제럴드는 지난 2020년 영국 BBC와의 인터뷰에서 "바다 깊은 곳까지 가려면 스스로 자신감을 가져야 한다"며 "밑바닥에 도달했을 때 다이빙을 멈출 수 없기 때문에 밑에서도 마음이 정말 편안해야 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청약 부적격' 3천명 날벼락…청약홈 개편해도 당첨 취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