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월분배금 주는 'TIGER 미국다우존스30' 순자산 1000억원 돌파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2 09:09
  • 글자크기조절
월분배금 주는 'TIGER 미국다우존스30' 순자산 1000억원 돌파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 미국다우존스30 ETF' 순자산이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1일 종가 기준 TIGER 미국다우존스30 ETF 순자산은 1054억원이다. 연초 이후 이 ETF는 개인(27억원)뿐 아니라 보험(23억원), 투신(45억원), 은행(12억원) 등 기관투자자 순매수에 힘입어 순자산이 263억원 증가했다.

특히 지난달 29일 ETF 분배금을 월 지급하도록 변경된 이후 투자자 관심이 높아졌다는 게 운용사 측 설명이다. 이후 개인 순매수 규모는 18억원에 달한다.

이 ETF는 미국을 대표하는 대형 우량기업 30개로 구성된 다우존스30 지수를 추종하는 상품이다. 다우존스 30지수는 미국을 대표하는 3대 지수 중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진 지수다.

비교지수는 'Dow Jones Industrial Average Index'(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 다우존스30 지수)다. 이 지수는 미국 주식시장에 상장된 산업 대표 블루칩 중 운송과 유틸리티 산업을 제외한 30종목으로 구성된 지수로 섹터 비중이 고르게 분산돼 있다.

이 상품은 분배금을 매월 지급하는 월분배 상품이다. 다우존스30 지수는 12개월 배당수익률이 약 2.02%로 S&P500 지수(약 1.57%)보다 높다. 지수 구성종목 90%는 분기 1회 배당을 지급해 월분배에 적합하다.

김남호 미래에셋자산운용 ETF운용부문 팀장은 "TIGER 미국다우존스30 분배 주기가 8월부터 월분배로 변경되면서 그동안 월분배 상품을 기다렸던 투자자 매수세가 유입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우존스30 지수 편입종목들은 배당 지급여력이 충분하고 기업 경쟁력이 높은 우량주들로 구성돼 경제가 불안정할수록 투자자 관심이 높아진다"고 덧붙였다.

한편 TIGER 미국다우존스30 ETF는 장기투자 관점에서 연금상품으로 활용해 절세 효과도 누릴 수 있다. 연금계좌에서 거래할 경우 거래세가 면제된다. 매매차익과 월분배금에 대한 과세는 연금수령 시점에 연금소득세로 저율 분리과세 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공공임대도 불안" 대구 뒤집은 '그 사건', 전국으로 번지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