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사망·실종 속출 폭우 피해에…검찰 직원들 3045만원 적십자사에 기탁

머니투데이
  • 정경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2 11: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용인=뉴시스] 수도권을 강타한 집중오후로 9일 하천이 범람해 침수피해를 입은 경기 용인시 수지구 고기동 일대 모습. (사진=경기도 제공) 2022.08.09. *재판매 및 DB 금지
[용인=뉴시스] 수도권을 강타한 집중오후로 9일 하천이 범람해 침수피해를 입은 경기 용인시 수지구 고기동 일대 모습. (사진=경기도 제공) 2022.08.09. *재판매 및 DB 금지
전국 검찰청 직원이 8일부터 내린 폭우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을 돕겠다는 취지로 3045만원을 모아 12일 대한적십자사에 수재 의연금으로 기탁했다.

대검찰청은 이날 오전 취재진에게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의연금은 천재지변이나 사회적 문재가 생겼을 때 피해자 등을 돕기 위해 자발적 참여를 전제로 모으는 기부금을 뜻한다.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 이재민 수는 900세대 1492명이다. 전날 오후 11시 집계치보다 1세대 2명 늘었다.

지역별 이재민 수는 △서울 614세대 894명 △인천 4세대 9명 △경기 278세대 580명, 강원 3세대 6명 △전북 1세대 3명이다. 이재민 중 779세대 1285명이 아직 귀가하지 못한 상태다.

사망자는 13명으로 서울 8명, 경기 3명, 강원 2명이다. 이밖에 6명이 실종됐고 18명이 부상을 입었다.

대검은 전날 최근 수해 상황을 감안해 사건관계인에게 필요한 지원을 하라고 일선 검찰청에 지시했다. 폭우로 이동이 불편해진 상황을 감안해 사건관계인 소환을 자제하라고 지시했다. 검찰은 출석 조사가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전화 등을 통한 사건관계인 조사를 할 계획이다.

이밖에 어려운 사정을 청취해 사건 처리와 구형 등에 적극 반영하고, 벌금 미납자에 대한 납부 연기와 분납, 벌금형에 대한 집행유예 구형도 적극 활용할 것을 지시했다.

법무부도 이재민 지원에 나섰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전날 낸 집중호우 관련 메시지에서 "법무부는 법률구조공단·법률홈닥터·마을변호사를 통해 수해 주민을 위한 법률지원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또 "사회봉사명령 대상자를 수해 현장에 긴급 투입해 피해 복구를 지원하도록 했다"며 "가능한 모든 방안을 강구하고 최선을 다해 힘을 보태겠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햄버거도 사치" 폭락장 개미의 눈물…K-주식 시총 54조 증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