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전세계 전기차 10대 중 6대가 중국에서 팔린다

머니투데이
  • 김재현 전문위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2 12: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7월 판매량 약 60만대, 전년비 120% 증가…"올해, 550만대 넘을 듯"

BYD의 '씰'/사진=BYD 홈페이지
BYD의 '씰'/사진=BYD 홈페이지
7월 중국 전기차 판매대수가 59만대를 돌파했으며 올 한 해 판매량은 550만대를 넘어설 전망이다. 중국 전기차 시장의 글로벌 비중이 약 59%까지 상승하면서 중국의 시장 선점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11일 중국증권보에 따르면 11일 중국자동차공업협회는 7월 전기차 판매대수가 전년 대비 120% 증가한 59만3000대에 달한다고 밝혔다. 전기차 시장점유율은 24.5%로 7월 팔린 자동차 4대 중 1대를 전기차였다.

중국자동차공업협회는 "8월에도 자동차 시장이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하며 특히 "전기차 판매와 자동차 수출이 증가세를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7월 전체 자동차 판매대수는 전년 대비 29.7% 증가한 242만대를 기록했으나 올해 1~7월 판매대수는 1448만대로 전년 대비 2% 줄었다. 3월말부터 시작된 상하이 전면봉쇄 등의 영향으로 자동차 판매가 4, 5월 감소한 영향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천스화 중국자동차공업협회 부비서장은 "7월이 전통적인 비수기지만, 자동차취득세 50% 감면 정책과 지방정부의 소비부양정책 및 자동차업체들의 판촉 강화로 승용차 시장이 활황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세계 전기차 10대 중 6대가 중국에서 팔린다
올해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돋보이는 분야는 전기차다. 7월 전기차 판매가 59만3000대를 기록하면서 올해 1~7월 누적 판매대수가 319만4000대를 기록했다. 지난해 대비 약 120% 증가한 규모로 전기차의 시장 점유율은 22.1%에 달했다.

중국자동차공업협회는 올해 중국 전기차 판매가 전년 대비 56% 증가한 550만대에 달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올해 중국 전기차 판매가 전 세계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약 59%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최대 전기차업체인 BYD는 올해 판매량이 150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했으며 공급망이 제대로 가동되면 200만대도 내다볼 수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7월 BYD는 15만8957대를 판매하며 중국 전체 자동차기업 중 승용차 판매 1위를 기록했다. 지난 3월부로 내연기관차 생산을 중단하고 전기차만으로 기록한 순위다.

한편 중신건투증권은 "6월 중순이후 리 오토가 L9, 창안자동차가 SL03, BYD가 씰(Seal)을 출시하는 등 신차 출시가 빨라졌다"고 밝혔다. 또한 "원래 전기차 수요가 강한 데다 지방정부의 보조금 및 고유가가 전기차 소비를 부추기고 있다"며 "신차들이 하반기 전기차 수요를 견인할 것"으로 내다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청약 부적격' 3천명 날벼락…청약홈 개편해도 당첨 취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