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시험관 통해 얻은 아이, 유전자 불일치…법대로 하자는 병원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0,516
  • 2022.08.14 0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너무너무 억울하고 답답해 미치겠어요"

경기 하남시에 거주하는 50대 A씨는 최근 20대인 아들과의 유전자 검사 결과, 자신과는 일치하지만 남편과는 일치하지 않는다는 답을 받았다. 아들은 시험관 시술을 통해 어렵게 얻은 아이였다. 믿고 싶지 않은 사실에 두 번 더 검사했지만 결과는 달라지지 않았다.


시험관 아들, 혈액형 달라도 의심 못 했다


지난 1996년 시험관 시술 당시 A씨 진료 기록 사본 /사진=A씨 제공
지난 1996년 시험관 시술 당시 A씨 진료 기록 사본 /사진=A씨 제공
A씨는 26년 전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인공수정을 했다 실패하자 시험관 아기 시술을 했다. 여성의 난자와 남성의 정자를 채취해 이를 체외 수정 후, 2~5일간 배양한 뒤 여성의 자궁 내에 이식하는 방식이다.

힘겹게 얻은 아들을 애지중지 키우던 A씨는 몇 년 뒤 한 소아청소년과에서 아이 혈액형을 듣고 깜짝 놀랐다. A씨 부부는 B형이었는데 아들이 A형이었기 때문이다. 부부에게서 나올 수 없는 혈액형이었다.

A씨는 대학병원에 문의했고 시험관 시술을 담당했던 의사로부터 '돌연변이'라는 답을 들었다. 당시 이 의사는 해외 자료를 보여주며 A씨를 설득했다고 한다.

A씨는 "지금 생각해보면 바보 같았다"며 "당시 너무 놀랐지만 의사가 그렇다고 하니 그 말을 믿었다. 아이가 절실했기 때문에 크게 의심하지 않았다"고 했다.


친절했던 의사…시험관 시술 물어보자 '연락 두절'


그렇게 시간이 흘러 아이는 성인이 됐다. A씨는 이제 아들에게 왜 부모와 혈액형이 다른지 설명해줘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지난해 해당 병원에 이와 관련된 자료 제공을 요청했다.

당시 시험관 시술했던 의사는 이미 퇴직한 상태였기 때문에 현재 업무를 보고 있는 의사에게 상황을 설명했다고 한다. 그런데 이야길 들은 의사는 당황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하면서 "자신이 해줄 수 있는 것이 없다. 당시 시술을 맡았던 의사와 직접 연락해 답을 듣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결국 A씨는 퇴직한 의사에게 연락을 했다. 하지만 메시지만 읽고 답은 없었다.

A씨는 "몇 년 전 퇴직하면서 선교활동 한다고 일 있으면 연락 달라고 했었다"며 "(선교활동으로) 외국에 있어 답이 느린 거라 생각했지만 메시지를 보내도 확인하지 않고 전화해도 받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가 확산하던 시기에 주의 사항을 알려주기도 했는데 시험관 시술에 관해 묻자 연락이 완전히 두절됐다"고 토로했다.


병원 "퇴직한 의사라 우리랑 상관없어"…선 긋기


A씨 부부와 아들의 유전자 검사 결과. /사진=A씨 제공
A씨 부부와 아들의 유전자 검사 결과. /사진=A씨 제공
답답했던 A씨는 지난 2월 해당 병원에 민원을 넣어봤다. 하지만 병원 측은 "퇴직한 사람이라 우리와는 상관없다. 다투고 싶다면 법적으로 해라"라는 취지의 답을 했다고 한다.

이에 A씨가 "병원을 믿고 가서 그 의사를 만난 것이지 그 의사를 보고 병원에 간 것이 아니지 않냐"며 병원 측에 항의를 해봤지만 같은 답만 되돌아왔다고 한다.

어디서도 아들 혈액형에 대한 답을 듣지 못한 A씨는 지난달 말 결국 유전자 검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자신과는 일치하지만 아이 아빠와는 일치하지 않는다는 답이 나왔다. 시험관 시술에서 정자가 뒤바뀌었다고 의심할 수 있는 부분이다.

A씨는 "법적인 다툼을 하고 싶은 게 아니다. 그저 시험관 시술에 대한 사실을 확인하고 싶다"며 "억울하고 속상한 건 자신인데 병원은 나를 악성 민원인으로 여긴다"고 토로했다.

해당 병원 관계자는 머니투데이와 통화에서 "당시 담당 교수가 연구원과 같이 진행했던 건으로 추정되지만 굉장히 오래전 일이라 병원에 남아 있는 기록이 전혀 없다"며 "따로 확인해줄 수 있는 것이 없다"고 했다.

이어 "당시 근무했던 의사와 A씨가 이야기할 수 있도록 해보려고 했지만 연락이 안 된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TSMC 따돌릴 승부수 던졌다…"2027년 1.4나노 양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