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신한은행, 연7% 넘는 정책 신용대출 금리 최대 1.5%p 인하

머니투데이
  • 김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5 0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
신한은행이 새희망홀씨 등 서민 대상 정책성 신용대출 상품을 이용 중인 차주 가운데 금리가 7%를 넘는 다중채무자에 대해 1년 동안 최대 1.5%포인트(p) 금리를 인하하기로 했다. 금리 인상기 취약 차주 지원을 위한 것으로 7만2000여 명의 고객이 대상이다.

신한은행은 오는 16일부터 취약 차주 금리 인하를 골자로 하는 '상생 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금리 인하 대상은 7월말 기준 금리 7%를 초과하는 '새희망홀씨대출' 등 서민성 일반신용대출을 보유 중인 다중채무자다. 다중채무자는 신한은행을 포함해 3개 이상 금융기관의 대출을 보유한 차주를 의미한다.

금리가 연 9%인 경우 최대 1.5%p를 감면하고, 고객의 금리가 연 8%이면 1%p 금리를 내린다. 최종적으로 고객의 금리는 각각 7.5%, 7%로 하향 조정된다. 금리 인하 지원 기간 내 금리가 재산출되더라도 최초 지원한 금리 우대 폭을 동일하게 적용한다.

이번 상생 프로그램 지원 대상 대출 규모는 약 7500억원으로 7만2000여명의 고객의 이자 부담이 줄어든다.

앞서 신한은행은 지난 달 초 연 5% 초과 주택담보대출 금리 인하와 5년 기한 연장을 통한 분할상환금 완화, 금리상한 주담대 약정시 가산금리 면제, 전세자금대출 2년 고정금리 인하 등의 취약 차주 지원 조치를 발표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최근 기준금리 인상, 물가 상승 등 금융소비자의 부담이 커지고있는 상황을 고려해 즉시 이자 비용이 절감될 수 있는 금리 인하 지원 방안을 시행한다"며 "앞으로도 시장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금리 상승기 차주 부담을 완화할 수 있는 실질적인 상생 프로그램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