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물폭탄 끝나자 '싱크홀 공포'…통근버스도 빠졌다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8,608
  • 2022.08.12 20: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도로 싱크홀로 빠진 통근버스./사진=뉴시스(경기소 소방재난본부 제공)
도로 싱크홀로 빠진 통근버스./사진=뉴시스(경기소 소방재난본부 제공)
경기 성남시에서 폭우로 생긴 싱크홀에 통근버스가 빠져 운전자와 탑승객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12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16분쯤 경기 성남시 분당구 금곡동 대왕판교로 금곡교차로 인근 도로에서 20인승 통근버스 1대가 싱크홀에 빠졌다. 이 사고로 버스에 타고 있던 탑승객 7명과 운전자 1명이 경상을 입었다.

이 지역 싱크홀은 전날 쏟아진 집중호우로 도로 아래 흙이 유실되면서 생긴 것으로 파악됐다. 시청은 복구 공사를 위해 이날 오전부터 싱크홀 주변을 안전펜스로 막아뒀다.

경찰은 사고가 난 통근버스를 운행한 기사가 싱크홀을 발견하지 못한 채 차량을 운전하다가 떨어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최근 서울·수도권 지역에 쏟아진 폭우로 곳곳에 싱크홀과 포트홀(땅꺼짐)이 발생하면서 차량과 보행자 통행에 위협이 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도 낮 12시쯤 대전 대덕구 한남대 캠퍼스 내부 도로에는 지름 1.5m, 깊이 1.5m 규모 싱크홀이 발생했다. 다행히 지나가는 사람이나 차량이 없어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서울시에서는 이날 오전 7시 기준으로 도로 포트홀은 1019건, 지반침하가 12건 발생했다. 지하차도·터널·교량에서도 포장 파손이 각각 9건, 3건, 32건 발생했다.
12일 낮 12시께 대전 대덕구 한남대 캠퍼스 내부 도로에서 지름 1.5m, 깊이 1.5m 규모의 싱크홀이 발생했다./사진=뉴시스(페이스북 新 한남대 대신 전해드립니다 갈무리)
12일 낮 12시께 대전 대덕구 한남대 캠퍼스 내부 도로에서 지름 1.5m, 깊이 1.5m 규모의 싱크홀이 발생했다./사진=뉴시스(페이스북 新 한남대 대신 전해드립니다 갈무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송도 아파트 16억에 산 중국인, 16개월만에 7억 날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