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돈 많이 번다" 수상한 10대…알고보니 보이스피싱 전달책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2 20: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광주와 전남 화순을 오가며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피해자 돈을 조직에 전달하려던 1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12일 보이스피싱 피해자로부터 돈을 가로채 총책에게 전달한 혐의(사기)로 A씨(19·여)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2시 40분쯤 전남 화순에서 피해자로부터 1050만원을 건네 받은 뒤 같은 날 오후 4시 6분쯤 광주 북구 운남동의 한 은행에서 송금하려던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행각은 택시기사 B씨의 예리한 눈썰미에 발각됐다. B씨는 A씨가 광주에서 화순까지 이동한 뒤 "금방 돌아오겠다. 잠시만 기다려달라"며 내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곧장 승차한 점을 수상히 여겼다.

행색이 앳되 보이고 가벼운 옷차림을 한 A씨가 "돈을 많이 번다. 계약하러 간다"는 말도 그냥 지나치지 않았다. B씨는 목적지인 광주에 도착하자마자 동료 기사에게 연락해 '경찰 신고를 대신해 달라'고 부탁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같은 날 오후 4시 6분쯤 광산구 운남동 한 은행 앞 자동화입출금기(ATM)에서 총책에게 돈을 보내던 A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검거 직후 A씨가 자신의 수수료 몫으로 남긴 40만 원을 회수해 피해자에게 돌려줬다.

일정한 직업이 없는 A씨는 경찰에 "고액 아르바이트인 줄 알고 심부름을 했을 뿐"이라고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여죄를 파악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햄버거도 사치" 폭락장 개미의 눈물…K-주식 시총 54조 증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