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경실 "올해 3월 완경, 갱년기로 불면증…체중 10kg 늘었다"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592
  • 2022.08.12 23: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tvN STORY '다시, 언니'
/사진=tvN STORY '다시, 언니'
코미디언 이경실(56)이 5개월 전 완경한 이후 식욕이 늘었다고 밝혔다.

12일 방송된 tvN STORY '다시, 언니'에서는 이경실의 일상이 공개됐다.

노래를 흥얼거리며 식사를 준비하던 이경실은 "밥맛 없다는 사람이 이해가 안 된다"며 "제가 장기간 병원에 입원한 적이 있었다. 제 인생에서 굉장히 슬플 때였는데도 밥맛이 좋더라"고 회상했다.

이어 "그때 생각하면 내가 밥맛이 좋으면 안 된다. '세상이 이럴 수 없다'고 괴로워하던 때"라며 "그런데 눈물은 흐르는데 밥숟가락은 올라가더라"고 왕성한 식욕을 자랑했다.

1966년생인 이경실은 완경 이후 갱년기 증상도 언급했다. 그는 "지난 3월에 여성으로서 매달 찾아오는 게 끊겼다"며 "갱년기 증상으로 불면증이 생겼다. 잠을 자다가 2~3시간마다 깬다. 잠을 푹 못 자는 게 괴롭다"고 토로했다. 또 식욕이 늘어 체중도 10kg 증가했다고 털어놨다.

주방에서 요리하던 이경실은 갑자기 덥다면서 선풍기를 틀었다. 그는 "요리하다 보면 요리를 못 할 정도로 땀이 흐른다"며 "한 번 땀이 나오기 시작하면 줄줄 나온다. 그러면서 화도 난다. 땀은 내려가도 화는 올라온다. '이게 갱년기구나'라고 느꼈다"고 설명했다.
/사진=tvN STORY '다시, 언니'
/사진=tvN STORY '다시, 언니'

신미영 산부인과 전문의는 "10여년 전에 사우나에서 이경실씨를 뵌 적이 있다. 몸이 정말 예쁘셔서 놀랐다"고 밝혔다. 그러자 가수 별은 "사우나에서 몸매가 예쁜 건 진짜 예쁜 것"이라고 거들었고, 장윤정도 "어디 의지할 데 없이 봤던 몸은 진짜"라고 공감해 웃음을 안겼다.

신미영 전문의는 완경에 대해 "평균 45~55세에 서서히 여성호르몬이 줄어들면서 완경이 찾아온다"며 "55세 이후에 완경이 온다면 그만큼 여성호르몬 노출 시기가 길어져서 난소암, 자궁암, 유방암 등의 위험이 높아진다. 늦은 완경이 꼭 좋은 건 아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경실은 1994년 MBC 방송대상 코미디 부문 대상을 수상하며 당시 최고의 희극인으로 활약했다. 현재 방송 출연과 함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韓 반도체'만 '쑥' 오른다…5만전자·8만닉스 '찐 반등' 보일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