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속보] '충격' 타티스 주니어, 금지약물 복용으로 80경기 출전 정지 중징계

스타뉴스
  • 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595
  • 2022.08.13 08: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AFPBBNews=뉴스1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AFPBBNews=뉴스1
충격이다.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23·샌디에이고)가 금지 약물 적발로 징계를 받았다.

MLB.com은 13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타티스 주니어가 경기력 향상 약물인 클로스테볼 양성반응으로 80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받았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징계는 즉시 발효된다.

타티스 주니어는 샌디에이고의 간판이다. 구단은 2021년 시즌을 앞두고 14년 3억 4천만 달러라는 초대형 계약을 안겼을 만큼 그의 스타성에 미래를 걸고 있다.

하지만 잦은 부상으로 팀을 이탈한 시간이 많다. 지난 3월 스프링캠프를 앞두고 손목 부상으로 수술대에 올랐고, 기나긴 재활을 마치고 메이저리그(MLB) 복귀를 준비 중이다. 그 사이 김하성이 놀라운 적응력으로 주전 유격수 자리를 꿰차고 있다.

그리고 지난 7일에는 수술 이후 처음으로 실전을 소화했다. 하루 뒤인 두 번째 재활 경기에서는 수비도 소화했다.

샌디에이고는 타티스 주니어의 메이저리그 복귀 시점을 8월 중순으로 보고 있는데, 금지약물 복용 쇼크가 터졌다. 황망 그 자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광기, 패닉, 붕괴...투심 무너질때, 외국인 '줍줍'한 K-주식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