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웃겨봐"…후임병 '쇼' 시키고, 못 웃기면 옷 벗긴 20대 '집유'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3 11: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자신을 웃기지 못했다는 이유로 후임병을 강제추행하는 등 괴롭힌 20대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부산지법 서부지원 형사1부(이진혁 부장판사)는 군인 등 강제추행, 위력행사가혹행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A씨에게 징역 6개월,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성폭력 치료강의 40시간 수강도 명령했다.

A씨는 2020년 7월 강원도 인제군에 있는 군 생활관에서 또 다른 가해자 B씨와 함께 후임병들을 강제추행하고 가혹행위를 한 혐의를 받았다.

A씨 등은 취침 전 자신을 웃겨야 하는 이른바 '취침쇼' 를 진행했고, 후임병들이 자신들을 웃기지 못할 경우 옷을 벗기거나 엉덩이를 들어 올리는 유격체조를 지시했다.

피해자들이 유격체조를 제대로 하지 못하면 침상 매트리스 위에 머리를 박도록 하거나 관물대에 들어가게 시키기도 했다. 또 피해자 얼굴에 담배 연기를 내뿜으며 연기를 마시게 한 것으로도 조사됐다.

A씨는 재판에서 "다른 부대원이 피해자를 추행하는 걸 봤다. 나는 가혹행위를 한 적 없다"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다른 부대원들의 목격 진술 등에 따르면 A씨가 범행을 저질렀다는 사실이 신빙성 있다"며 "피해자의 성적 자기결정권 등 개인적 법익을 침해했을 뿐 아니라 군 조직의 건전한 문화와 질서를 저해하는 행위이므로 죄책이 가볍지 않다"고 지적했다.

A씨와 함께 범행에 가담한 B씨도 대구지법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청약 부적격' 3천명 날벼락…청약홈 개편해도 당첨 취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