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준석 "윤핵관·윤핵관 호소인, 강북 출마선언하라"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3 14: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상보)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2022.08.13.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2022.08.13. kgb@newsis.com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3일 여권이 처한 위기 상황의 해법으로 '윤핵관(윤석열 대통령측 핵심 관계자)'을 겨냥해 수도권 열세지역에 출마할 것을 공개적으로 요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결국 이 정권이 위기인 것은 윤핵관이 바라는 것과 대통령이 바라는 것, 그리고 많은 당원과 국민이 바라는 것이 전혀 일치하지 않기 때문"이라면서 "소위 윤핵관이라고 불리는 사람들이 모두 우리 당의 우세 지역구에서 당선된 사람들이라는 것은 우연이 아니다"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 대표는 "경상도나 강원도, 강남 3구 등에서 공천만 받으면 당선될 수 있는 지역구에 출마하는 이들은, 윤석열 정부의 성공 때문에 딱히 더 얻을 것이 없는 사람들"이라면서 "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윤핵관들과 윤핵관 호소인들이 좀 진취적인 것에 도전해보는 것"이라고 직격했다.

이 대표는 '윤핵관'으로 권성동 원내대표와 이철규 장제원 의원의 이름을 거론했다. '윤핵관 호소인'으로는 정진석 김정재 박수영 의원을 지목했다.

이 대표는 이들을 향해 "윤석열 정부가 총선승리를 하는 데에 일조하기 위해 모두 서울 강북지역 또는 수도권 열세지역 출마를 선언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윤핵관들이 그런 선택을 할 리가 만무한 이상 저는 그들과 끝까지 싸울 것"이라면서 "그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방식으로 가려고 한다"고 선전포고했다.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2022.08.13.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2022.08.13. kgb@newsis.com
이 대표는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 등 지난 선거 과정에서 당내 일부 인사들이 자신을 비속어로 부르는 것을 들었다고 토로했다. 이들이 누구인지 이 대표는 직접 밝히지는 않았지만 맥락으로 살펴봤을 때 윤핵관으로 추정된다.

이 대표는 이후 권 원내대표와 윤 대통령의 '내부총질'이라는 표현을 봤을 때도 "그저 올 것이 왔다고 생각했다"며 "어떤 메시지(내부총질)가 국민의 손가락질을 받는다면 그것은 당의 위기가 아니라 대통령의 지도력의 위기"라고 윤 대통령 향한 비판의 목소리도 표출했다.

이 대표는 당 비상대책위원회를 겨냥해서는 "검수완박 한다고 모든 무리수를 다 동원하던 민주당의 모습과 데칼코마니 같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비대위의 의도는 반민주적이었고 모든 과정은 절대 반지에 눈이 돌아간 사람들로서 진행됐다"고 거듭 비판했다.

지난 한 달 여간 전국을 돌며 당원을 만난 이 대표는 당분간 이들과의 소통 강화를 암시했다. 조만간 당의 혁신 방향을 담은 서적의 출간도 예고했다.

이 대표는 자신의 기자회견에 대한 당내 역풍을 의식한 듯 "비대위 가처분 신청의 결과가 어떻게 나오더라도 당의 혼란이 가중될 것이라고 말하는 분들에게 되묻겠다"며 "이런 큰 일을 벌이고 후폭풍이 없을 것으로 생각했느냐"고 따져 물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