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집단공포'에 죄없는 원숭이들 독살…'원숭이두창' 새 이름 찾는다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3 16: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특정 국가·집단·동물복지 등 부정적 영향 방지 목적…
사람 간 감염으로 원숭이 무관한데 피해 사례 늘어…
공개포럼 형식으로 일반 대중도 의견 제안 가능

세계보건기구(WHO)가 '원숭이두창'을 대체할 새 명칭을 찾기로 했다. 이 질병은 원숭이와 무관한데도 최근 남미 일부 국가에서 원숭이에 대한 공격이 급증하는 등 부작용이 커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사진 속 원숭이는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계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계보건기구(WHO)가 '원숭이두창'을 대체할 새 명칭을 찾기로 했다. 이 질병은 원숭이와 무관한데도 최근 남미 일부 국가에서 원숭이에 대한 공격이 급증하는 등 부작용이 커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사진 속 원숭이는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계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계보건기구(WHO)가 최근 감염사례가 늘고 있는 '원숭이두창(Monkeypox)'을 대체할 새 이름을 찾기로 했다. 현재 명칭이 특정 국가와 집단 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한 결정이다.

12일(현지시간) AP통신·AFP통신 등에 따르면 WHO는 이날 성명을 내고 "공개 포럼을 열어 원숭이두창의 새 명칭을 정할 계획"이라며 "특정 문화·사회·국가·지역·직업 등에 불쾌감을 주는 것을 방지하는 한편 무역·여행·관광·동물 복지에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처"라는 입장을 밝혔다.

WHO는 일반 대중들도 원숭이두창의 새 이름을 제안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새 이름이 확정될 시점은 명확히 제시하지 않았다. 다만 '콩고분지형'과 '서아프리카형'으로 불려 온 원숭이두창의 두 가지 주요 변이의 명칭은 각각 '계통군1'과 '계통군2'로 이미 변경했다.

원숭이두창은 지난 5월부터 세계 각국으로 확산해 현재까지 3만1000여건의 발병 사례가 보고됐다. /ⓒ로이터=뉴스1
원숭이두창은 지난 5월부터 세계 각국으로 확산해 현재까지 3만1000여건의 발병 사례가 보고됐다. /ⓒ로이터=뉴스1
중서부 아프리카의 풍토병이었던 원숭이두창은 지난 5월부터 세계 각국으로 확산해 현재까지 3만1000여건의 발병 사례가 보고됐다. 과학계에선 원숭이두창이라는 특정 집단이나 지역에 대한 차별과 낙인을 유발할 수 있는 만큼 명칭 변경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해 왔다.

실제로 최근 남미 국가에선 돌이나 독극물 등을 이용해 원숭이를 공격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이달 들어 브라질 상파울루 일대에서만 10마리의 원숭이가 사람으로부터 공격을 받아 사망하거나 다쳤다. 원숭이두창은 사람 간 전파로 원숭이와 무관한데도 질병 명칭에 따른 오해로 원숭이에 대한 공격이 늘고 있는 것이다.

질병 명칭 논란이 불거져 변경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되던 지난 2020년 초 '중국 바이러스', '우한 바이러스' 등으로 불리며 아시아계에 대한 차별 우려가 커지자 WHO는 공식 명칭을 '코로나19'로 정리해 발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000만→70억' 번 슈퍼개미 "지금이 기회, 주가 저평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