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650억' 7번째 계약자 나왔다, 콘테 진정한 스리백 완성

스타뉴스
  • 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3 19: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크리스티안 로메로(가운데)./사진=토트넘 홈페이지
크리스티안 로메로(가운데)./사진=토트넘 홈페이지
크리스티안 로메로(24·토트넘)이 토트넘의 7번째 계약자가 될 전망이다.

영국 익스프레스는 13일(한국시간) "토트넘이 로메로 완전 이적 옵션을 발동한다. 이적료는 4100만 파운드(약 650억원)다. 이번 옵션 발동으로 안토니오 콘테의 7번째 계약을 성사시킬 것이다"고 전했다.

로메로는 지난 여름 아탈란타에서 임대된 후 토트넘 첫 시즌에 깊은 인상을 남겼다. 단숨에 팀 주전 센터백으로 자리 잡으며 지난 시즌 리그 22경기를 뛰었다. 에릭 다이어와 벤 데이비스와 함께 콘테의 스리백으로 나섰다. 특히 거친 없는 태클과 투지 넘치는 플레이가 돋보이는 파이터 기질을 가진 수비 자원이다. 그 결과 토트넘에서 오랫동안 뛸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조짐이 있었다. 콘테 감독은 로메로를 새 시즌에도 활용했다. 그래서 한국에서 진행된 프리시즌부터 중용했다. 이어 지난 6일 사우샘프턴과 새 시즌 개막전에도 나섰다.

로메로도 나름 준비를 한 듯 하다. 등번호를 아탈란타 시절 달았던 17번으로 변경한 것을 볼 수 있다.

이제 확실히 임대 딱지를 뗄 차례다. 보도에 따르면 로메로의 영구 이적 옵션은 이달 말 만료된다. 토트넘으로서는 완전 이적 옵션 발동에 대한 협상에 나서야 한다. 이제 콘테의 진정한 스리백이 완성되는 셈이다.

매체는 "로메로는 최근 유럽의 다른 클럽들에게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하지만 현 상황에서는 토트넘에 머물 것이다"면서 "로메로는 토트넘과 장기 계약을 체결할 것이다"고 바라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TSMC 따돌릴 승부수 던졌다…"2027년 1.4나노 양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