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나니, 이혼 언급에 눈물…"저렇게 드세니 이혼하지 악플 상처"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4 08: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MBN 예능 '속풀이쇼 동치미'
/사진=MBN 예능 '속풀이쇼 동치미'
국악인 김나니가 이혼 후 자신에게 쏟아진 악플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털어놨다.

지난 13일 MBN 예능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김나니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나니는 "방송에 나와 얘기하는 게 상대방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해 꺼려졌다"며 "(이혼을) 직접적으로 말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벌써 이혼한 지 2년이 넘었다"고 말했다.

그는 "여전히 많은 분이 (이혼 사실을) 모르고 남편 잘 지내냐고 묻는다"며 "시원하게 갔다 왔다고 말하고 싶은데 잘 안되더라"고 토로했다.

이어 김나니는 "이혼 후 개인적으로도 힘든 시간이었지만, 저를 더욱 힘들게 한 것은 온라인 등에서 달리는 댓글이었다"며 "한 부부 예능에 달린 댓글을 우연히 보게 됐는데 '저렇게 기가 드세니까 이혼을 하지, 나도 저런 여자랑은 못 살겠다' 등 내용이 있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방송 화면으로만 보는 사람들은 그렇게 생각할 수 있다고 이해한다. 하지만 안 그래도 힘든 상황에서 그런 댓글까지 보니 기분이 안 좋더라"며 "나 같은 사람은 혼자 살아야 하나 보다. 내가 문제가 있었나 보다 등 생각을 하게 돼 그 이후로 댓글을 안 보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1989년생인 김나니는 무용가 정석순과 2015년 결혼했으나 성격 차이 등 이유로 2020년 이혼했다. 두 사람은 결혼 생활 당시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동반 출연하며 대중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은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청약 부적격' 3천명 날벼락…청약홈 개편해도 당첨 취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