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당권주자 박용진 "서민-재벌 아들의 시간, 다르게 작동하나"

머니투데이
  • 이원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4 10: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당대표 후보가 13일 부산 동구 부산항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부산 합동연설회에 참석, 자신의 정견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당대표 후보가 13일 부산 동구 부산항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부산 합동연설회에 참석, 자신의 정견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당권에 도전하는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재선·서울 강북을)이 14일 "서민의 아들과 재벌의 아들은 시간 자체가 다르게 작동되나"고 밝혔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8·15 광복절 특별사면·복권 대상에 포함된 것을 겨냥한 발언이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충남 공주시 충남교통연수원에서 열린 8·28 민주당 전당대회 합동연설회에서 "삼성 다니던 노동자는 뇌종양을 얻어 2년 넘도록 죽을 때까지 산재 판정도 못 받았는데 뇌물죄가 확정된 삼성 부회장은 뭐가 그렇게 급해서 사면되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지난해 12월 뇌종양으로 돌아가신 박찬혁씨를 아시나. 삼성전자 LCD 충남 천안공장에서 일하다 뇌종양에 걸렸다"며 "산재를 신청했지만 판정 결과는 2년이 넘도록 나오지 않았고 근로복지공단의 판정조차 받지 못한 채 서른일곱의 나이로 숨을 거뒀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민주당의 역사는 부정부패와 투쟁한 역사다. 차떼기 정당과 싸웠고 정경유착과 싸워왔다"며 "민주당은 이 지독한 시대의 불공정에 뜨겁게 반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불공정에 분노하고 약자에 연대하는 정당이 돼야 한다"며 "공정과 상식이 깨지고 있는 이 유전무죄 무전유죄의 시대에 부정부패와 부도덕에 결연히 맞서 싸우는 민주당이 돼야 한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광기, 패닉, 붕괴...투심 무너질때, 외국인 '줍줍'한 K-주식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