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사랑하는 동생 실종됐다" 가양역서 또…20대男, 1주일째 행방불명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0,226
  • 2022.08.14 17: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서울 강서구 지하철 9호선 가양역 인근에서 또다시 실종신고가 접수됐다.

지난 1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이정우(25)씨를 찾는다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실종전단지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7일 새벽 1시30분쯤 9호선 공항시장역 근처에서 지인들과 헤어진 후 행방이 묘연해졌다.

CC(폐쇄회로)TV에 찍힌 이씨의 마지막 동선은 이날 새벽 2시15분쯤 가양역 4번 출구(가양대교 방면) 인근이다.

이씨는 키 172cm, 몸무게 60kg로 마른 편이다. 그는 실종 당시 검정색 반소매 상의와 베이지색 하의를 입었으며 하얀색 나이키 운동화를 신고 있었다. 또 오른쪽 손목과 왼쪽 쇄골에는 레터링 타투가 새겨져 있다.

게시글 작성자는 "제 사랑하는 동생이 실종됐다"며 "어떠한 제보라도 좋으니 꼭 아시는 분께서는 문자나 전화 좀 부탁드린다"고 했다.

다만 "장난전화 및 수사에 혼선을 줄 수 있는 허위제보는 자제 부탁드린다"며 "장난과 조롱의 제보는 추후에 법적인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6월에는 가양역 인근서 20대 직장인 김가을씨가 실종됐으나 아직 찾지 못했다. 지난달 초 경찰은 김씨 소유 PC에서 김씨가 자신의 신변을 비관하는 글을 발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000만→70억' 번 슈퍼개미 "지금이 기회, 주가 저평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