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살벌했던 콘테-투헬 신경전... 경기 끝나고도 충돌→레드카드까지

스타뉴스
  • 김명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5 02: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5일 토트넘-첼시전을 마친 뒤 충돌한 토마스 투헬(왼쪽) 첼시 감독과 안토니오 콘테 감독. /AFPBBNews=뉴스1
15일 토트넘-첼시전을 마친 뒤 충돌한 토마스 투헬(왼쪽) 첼시 감독과 안토니오 콘테 감독. /AFPBBNews=뉴스1
이번 시즌 첫 런던 더비의 치열함은 그라운드 안이 아닌 밖에서 더 불꽃이 튀었다. 안토니오 콘테(53·이탈리아) 토트넘 감독과 토마스 투헬(49·독일) 감독의 날 선 신경전이 경기 내내 이어지더니, 경기가 모두 끝난 뒤에도 충돌로 이어졌다.

콘테 감독과 투헬 감독은 15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토트넘과 첼시의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맞대결에서 경기 내내 살벌한 신경전을 펼쳤다. 그라운드 안에서 펼쳐진 선수들 간 신경전보다도 더 치열했을 정도였다.

후반 23분 토트넘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의 동점골이 터진 순간부터 두 사령탑의 충돌이 본격화됐다. 호이비에르의 동점골이 터지자 콘테 감독이 대기심쪽을 향해 달려가며 포효했는데, 공교롭게도 투헬 감독은 실점 직전 장면에 대해 심판진에 파울을 어필하고 있었다. 투헬 감독은 콘테 감독의 거센 세리머니에 항의했고, 양 팀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이 뒤엉켰다. 이 과정에서 콘테 감독과 투헬 감독 모두 주심으로부터 옐로카드를 받았다.

이후 리스 제임스의 골이 터진 뒤에는 투헬 감독이 '도발'로 맞섰다. 제임스의 골로 다시 리드를 잡자 토트넘 벤치를 지나치면서까지 환호했다. 고개를 숙인 채 아쉬워하는 콘테 감독 바로 옆을 투헬 감독이 환호하며 지나치는 모습이 고스란히 중계 화면에 잡혔다.

경기는 후반 추가시간 막판에 터진 해리 케인의 극적인 동점골로 2-2 무승부로 막을 내렸다. 종료 휘슬이 울린 뒤 경기가 끝난 뒤에도 양 팀 사령탑의 신경전은 멈출 줄 몰랐다. 콘테 감독은 가벼운 악수와 함께 신경전을 끝내려 했지만, 투헬 감독이 꽉 잡은 손을 놓지 않았고 이에 콘테 감독이 신경질적으로 항의하면서 두 사령탑이 다시 한번 충돌했다.

결국 콘테 감독과 투헬 감독은 물론 양 팀 선수들과 코칭스태프까지 한데 뒤엉켰다. 결국 주심은 콘테 감독과 투헬 감독에게 레드카드를 꺼냈고, 콘테 감독이 라커룸으로 먼저 향하면서 감독들 간 충돌은 일단락됐다.

공교롭게도 경기 내내 치열하게 맞섰던 양 팀 선수들은 그라운드 위에서 화기애애한 모습으로 대화를 나눴다. 레드카드까지 받을 정도로 살벌했던 두 사령탑의 신경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였다.

15일 토트넘-첼시전을 마친 뒤 충돌한 토마스 투헬(왼쪽) 첼시 감독과 안토니오 콘테 감독. /AFPBBNews=뉴스1
15일 토트넘-첼시전을 마친 뒤 충돌한 토마스 투헬(왼쪽) 첼시 감독과 안토니오 콘테 감독.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TSMC 따돌릴 승부수 던졌다…"2027년 1.4나노 양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