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안정환, 첫 만남 까먹었나…이혜원 "어찌할까요 이 사람을"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0,010
  • 2022.08.15 14:10
  • 글자크기조절
/사진=이혜원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이혜원 인스타그램 캡처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안정환의 아내 이혜원이 남편을 처음 만났던 때를 회상했다.

15일 이혜원은 인스타그램에 "때는 바야흐로 1999년 8월 15일 미스코리아가 된 두 달 후 그를 만났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사진에는 안정환·이혜원 부부의 결혼식 사진이 담겼다. 화질이 좋지 않은 사진임에도 이를 뚫고 나오는 안정환과 이혜원의 훈훈한 미모가 눈길을 끈다.

이혜원은 이어 "(첫 만남이) 광복절 그래서 더 기억남"이라며 "촬영장에 가지 말았어야 했(다). 할많하않(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는다)"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기억 못하는 건 아니겠지 (싶어서) 방금 물어봄. '8월 15일 무슨 날인지 알지?' (했더니) '응 광복절'(이라고 답했다). 아 어찌할까요 이 사람을"이라고 덧붙여 웃픈(웃기지만 슬픈) 감정을 드러냈다.

한편, 미스코리아 출신인 이혜원은 2001년 안정환과 결혼해 슬하에 1녀 1남을 두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엉망된다" 반대 뚫고 길가 쓰레기통 치웠는데…伊 도시 '반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