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르포] 말복 맞아 5990원으로 값 내린 마트 치킨...어김 없는 오픈런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5 14: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5일 오전 11시 서울 노원구 홈플러스 중계점에서 '당당치킨'이 판매되고 있다. 이날은 말복을 맞아 원가(6990원)보다 1000원 내린 5990원에 치킨이 판매됐다. /사진=이재은 기자
15일 오전 11시 서울 노원구 홈플러스 중계점에서 '당당치킨'이 판매되고 있다. 이날은 말복을 맞아 원가(6990원)보다 1000원 내린 5990원에 치킨이 판매됐다. /사진=이재은 기자
"지금부터 오후 3시까지 기다리면 살 수 있어요?"

15일 오전 11시10분. 서울 노원구에 위치한 홈플러스 중계점에 긴 줄이 늘어섰다. 고객들은 연신 홈플러스 직원을 향해 외쳤다. 이미 오후 12시 순번은 놓쳤지만 지금부터 줄을 서면 그 다음 상품이 준비되는 시간인 오후 3시에는 구매할 수 있냐는 것이었다.

15일 오전 11시 서울 노원구 홈플러스 중계점에서 '당당치킨'이 판매되고 있다. 당당치킨 나오는 시간 안내문. /사진=이재은 기자
15일 오전 11시 서울 노원구 홈플러스 중계점에서 '당당치킨'이 판매되고 있다. 당당치킨 나오는 시간 안내문. /사진=이재은 기자
이들이 기다리는 건 '당당치킨'이다. 홈플러스는 지난 6월30일부터 당당치킨(국내산 8호 냉장계육 1마리)을 6990원에 판매하고 있는데 이날 말복을 맞아 추가로 1000원 더 할인한 5990원에 팔면서 인파가 몰렸다.이날 중계점은 △오전 10시 12마리 △오전 11시 12마리 △오후 12시 12마리 △오후 3시 30마리 △오후 5시 24마리 등 총 90마리의 치킨을 팔았다. 치킨 수량은 한정돼있는 데 고객 대기 줄은 끝이 없었다. 일부 고객들은 "대량으로 준비하지 왜 고생을 시키냐"며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 홈플러스 직원은 "당당치킨은 '100% 당일 제조 당일 판매'라는 뜻"이라며 "오늘 입고된 상품을 오늘 튀기고 식히는 데 시간이 많이 든다"고 양해를 구했다.

홈플러스는 매일 점포 130여곳에서 90여마리씩 약 1만 마리의 '당당치킨'을 판다. 매일 각 점포에서는 오픈런(구매를 위해 매장이 열자마자 뛰어가 구매하는 것)이 벌어진다. 오전 11시에 당당치킨을 구매한 고객 A씨는 "오전 9시50분 매장 문이 열기 전부터 점포에 도착해 줄을 섰고 한 시간 넘게 기다렸다"고 말했다.

15일 오전 11시 서울 노원구 홈플러스 중계점에서 '당당치킨'이 판매되고 있다. 이날은 말복을 맞아 원가(6990원)보다 1000원 내린 5990원에 치킨이 판매됐다. 이에 치킨 구매를 위해 긴 줄이 늘어섰다. /사진=이재은 기자
15일 오전 11시 서울 노원구 홈플러스 중계점에서 '당당치킨'이 판매되고 있다. 이날은 말복을 맞아 원가(6990원)보다 1000원 내린 5990원에 치킨이 판매됐다. 이에 치킨 구매를 위해 긴 줄이 늘어섰다. /사진=이재은 기자
지난 6월30일 판매를 시작한 '당당치킨'은 지난 10일까지 32만 마리가 넘게 팔렸다. 1분마다 약 5마리씩 팔린 셈이다. 고객의 엄청난 호응에 홈플러스는 당당치킨을 상시 판매 상품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5990원 말복 행사는 오늘 단 하루지만 6990원 정상가로는 꾸준히 판매를 이어나갈 방침"이라고 했다. 앞서 "그 가격에 팔아도 이익이 남느냐"는 논란이 있었지만 홈플러스는 "6990원에 팔아도 남는 게 있다"는 설명이다. 미끼상품이지만 적어도 손해를 보고 파는 품목은 아니라는 것이다. 대형마트의 소싱 능력으로 재료를 대량 구매하고 유통구조를 단순화했다는 것이다.

한 대형마트 업계 관계자는 "대형마트에는 초밥 등 다양한 미끼상품이 있고 당당치킨 역시 그 하나"고 말했다. 예컨대 코스트코는 로티세리 치킨을 마리당 6490원에, 이케아는 핫도그를 개당 800원에 판매하는 등 업계는 다양한 미끼상품을 내놓고 있다. 홈플러스도 당당치킨 출시 이후 내방고객이 늘었다. 같은 맥락에서 이마트도 5분치킨을 9980원에 판매 중이고, 롯데마트도 지난 11일부터 일주일간 '뉴 한통 가아아득 치킨(한통치킨)' 1.5마리(기존가 1만5800원)를 44% 할인된 8800원에 팔고 있다.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대형마트의 가성비 치킨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이기는 하지만 대형마트는 고객층이 다르다고 강조한다. 한 대형마트 관계자는 "대형마트 치킨은 직접 매장을 방문해 대기시간을 감수하고라도 저렴하게 구매하고 싶은 고객을 겨냥했고 프랜차이즈 치킨은 편하게 집에서 배달해서 먹고 싶은 수요를 겨냥한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