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죽고 싶어?" 허성태, 사칭 계정에 분노…하도권 "진짜 죽일 듯"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5 14: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허성태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허성태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허성태가 사칭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에 분노했다.

15일 허성태는 인스타그램에 "죽고 싶어? 나 아니야"(Do you wanna die? Not me)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사진에는 허성태를 사칭하는 SNS 계정이 담겼다. 해당 계정은 약 1500명에 달하는 팔로워를 두고 있었다.

최근 연예인을 사칭하는 계정이 증가하고 있기에 허성태는 혹시 모를 사고를 예방하고자 사칭 계정 측에 강하게 경고한 것으로 보인다.

/사진=허성태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허성태 인스타그램 캡처

이를 본 동료 배우 하도권은 "진짜 킬할 것 같아. 무서워 친구"라고 반응해 웃음을 안겼다.

다른 누리꾼들은 "사칭 계정은 제대로 혼내줘야 한다", "'죽고 싶니?'란 말이 전혀 어색하지 않은 배우", "화끈한 대응 멋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허성태는 tvN 드라마 '아다마스'에 출연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000만→70억' 번 슈퍼개미 "지금이 기회, 주가 저평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